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공지영 "윤석열 파면은 국민의 명령"
"윤석열, 상관의 정치적 문제·의혹을 범죄 문제로 치환해"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0.07. 18:06:0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조국 수호' 선봉을 자임한 작가 공지영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파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지영은 7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인적 쇄신없는 조직 개혁? 이런 거 주장하시는 분들 설마 검찰에 뭐 책잡혀계신 건 아니지요? 윤석열은 파면되어야 한다. 그것이 권력의 핵심부에 있는 국민의 명령"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검찰 개혁하자는 약속을 받고 (대통령이) 윤석열을 총장에 임명하셨다. 그 개혁을 이 사람 조국과 하라고 팀을 짜줬다. 그런데 팀을 짜주자 윤석열은 임명권자가 정해준 자기 상관이 맘에 들지 않았다. 이 경우 상식적인 사람은 자기가 사표를 낸다"면서 "그런데 윤석열은 그렇게 하는 대신 상관의 정치적 문제와 의혹들을범죄적 문제들로 치환시켜 기소독점의 위력과 수사 권력이 무엇인지, 검찰이 맘 한번 먹으면 무슨 짓을 할 수 있는지 온 국민에게 보여줬고 또 보이는 중이다. 온 국민이 일제 때부터 백 년간 구경해와서 이제 그만 보자고 하는 바로 그걸 말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임명권자가 정해준 제 상관을 의혹이 있다는 이유만으로 털고 두들겨 패고 그것도 모자라 병역한('병약한'의 오기인 듯) 아내와 아이들, 노모와 동생, 동생의 전처, 오촌 조카까지 온 나라 앞에 세워 망신을 주고 있다"면서 "살아있는 권력이라도! 수사하라고 했지, 살아있는 권력 중 자기 맘에 안 드는 사람과 그 가족만 수사하라고 했나"라고 주장했다.

 앞서 공지영은 전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국정에 무한 책임이 있는 여권이 나라를 양쪽으로 분열시키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나라가 두 쪽이 났다고 한다. 천만의 말씀"이라며 "저들은 적패(적폐의 오기)이고, 우리는 혁명이다. 저들은 폐기된과거이고 우리는 미래이다. 저들은 몰락하는 시대의 잔재이고 우리는 어둠을 비추는영원한 빛"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두 쪽이 난 게 아니라 누가 이기고 지는지 판가름이 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KBS, '알릴레오 성희롱 논란' 기자 고소 지자체 민간단체 거치지 않고 대북 지원 가능
조국 부인 정경심, 법원 포토라인 설까 월급쟁이 3명중 1명 "월급 200만원 이하"
12월 탈당이냐 아니냐 '혼돈의 바른미래' 이총리, 나루히토 일왕 즉위 '韓정부 축하 뜻' 전달
조국 부인 정경심 구속여부 23일 판가름 경찰 '고소장 위조' 부산지검 압수수색영장 신청
한국당 文대통령 33분 연설 'X' 표시와 야유 소방공무원 국가직화법 행안위 통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