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벤투호 '평양 원정' 월드컵 2차 예선 정상 개최
북한, AFC 통해 "예정대로 평양 경기 진행…다른 팀과 동등한 대우" 통보
제3국 개최는 하지 않기로…직항로·육로 아닌 중국 거쳐 방북할 듯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24. 18:04:0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10월 15일 북한 평양에서 예정된 2022년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경기가 정상적으로 치러지게 됐다.

 대한축구협회는 24일 "아시아축구연맹(AFC) 담당 부서와 북한축구협회 부회장이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회의를 진행했다"면서 "월드컵 2차 예선은 예정대로 평양에서 열리며, 우리 대표팀도 H조 다른 팀들과 동등하게 대우받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월드컵 2차 예선 3차전 원정 경기는 10월 15일 오후 5시 30분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릴 것으로 보인다.

 이 경기가 북한이 아닌 '제3국'의 도시에서 열릴 가능성은 사라졌다.

 앞서 북한은 2008년 3월 26일 평양에서 예정됐던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3차 예선 홈경기를 중국 상하이로 옮겨 치른 적이 있다.

 당시 남북 관계가 경색돼 북한이 태극기 게양과 애국가 연주에 부담을 느꼈기 때문이다.

 같은 해 9월 10일 북한 평양에서 개최 예정이던 월드컵 최종예선 1차전 남북대결도 '제3의 장소'인 상하이에서 열렸다.

 축구협회는 그러나 북한이 한국 대표팀의 이동 경로 등에 대해선 특별한 언급을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대표팀은 선수들의 피로감을 최소화하려고 직항로를 통해 항공편으로 방북하거나 육로로 이동하는 방안을 원했으나 중국 베이징을 경유해 항공편으로 북한에 들어갈 전망이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현재 상황으로는 베이징 경유 가능성이 가장 크다"면서 "그것에 대비해 준비해왔기 때문에 큰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리 여자 대표팀 선수들도 2017년 4월 AFC 아시안컵 예선 평양 원정 경기를 위해 베이징 주재 북한 대사관에서 비자를 받고 북한으로 이동했던 전례가 있다.

  축구협회는 대표팀의 평양 원정이 확정됨에 따라 선수단의 중국 비자 등 제반 준비에 나서는 한편 방북 기자단 구성 방안도 마련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워싱턴 창단 50년만에 월드시리즈 첫승 전설 '차붐'과 어깨 나란히 한 27세 손흥민
두산 9회말 끝내기 KS 1차전 먼저 웃었다 손흥민 멀티골 폭발 '한국인 유럽 최다골' 타이
막바지 향하는 K리그 '뒷심 최강자' 경쟁 손흥민, 발롱도르 30인 후보
LPGA투어 '신데렐라' 전통 이어지나 '박세리 브랜드' 키운다
제주 "끝까지 희망 버리지 않는다"..원정 응원단 모… 워싱턴 vs 휴스턴 월드시리즈 빅뱅 23일 개봉박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