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서귀포 해양레저체험센터 추진, 행정 안일했나
제주도의회 행자위 제동... "주민 찬반 엇갈려"
센터 신축 공유재산 관리계획 동의안 심사보류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19. 09.23. 19:03:3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특별자치도가 서귀포시 해중경관지구조성사업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는 해양레저체험센터 신축 추진 사업이 제동이 걸렸다. 부지 선정에 대한 주민 찬반 입장이 엇갈리는 등 사업 추진 과정에 주민의겸 수렴이 부족하다는 지적에 따른 것으로 행정이 안일하게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는 비판도 나온다.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는 23일 열린 제376회 임시회 회기중 2차 회의에서 제주도가 제출한 해양레저체험센터 신축에 대한 '2019년도 공유재산 관리계획(안)' 심사를 보류했다. 당초 안건으로 상정됐지만 논의하지 않기로 한 것이다.

 행자위 소속 한 의원은 "주민들에게 제대로 알리지 않고 센터 건립을 추진하고 있어 주민들 사이에서도 이견이 있는 것 같다"며 "주민 동의 확보 등 준비가 부족한 채로 동의안을 낸 건 행정이 안일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관련해 도는 오는 10월 주민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한편 해중경관지구조성사업은 지난해 11월 문섬 일대가 해중경관지구로 지정(해양수산부)되면서 국·도비 400억원이 투입돼 서귀포시 서귀동 6번지 등 자구리공원과 서귀포항 인근 해상 일원에 해양레저체험센터, 해상다이빙교육시설, 해상계류시설 등이 조성된다.

 이 중 총 사업비 216억원이 투입되는 해양레저체험센터는 지하 1층·지상 3층 규모(연면적 3000㎡)로 스킨스쿠버 및 실내서핑 체험관, 해수관상어전시관, 해양생태교육관, 체험용품보관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월드뉴스] “여성사제 허용하라”… 교황청 앞에… "해상풍력사업 등 신재생에너지 정책 도민공감대 …
'재밋섬' 매입 추진 논의 본격화되나 제주특별법 이양 권한 미활용 여전
첨단 스마트기술에 제주 가치를 녹여 미래를 본다 만장굴 내부로 빗물 대규모 유입 원인 밝혀졌다
11월1일부터 한라산 탐방시간 단축된다 예산 국회 돌입..도, 국비 확보 발걸음 분주
한라산 단풍 이번 주말 '울긋불긋' 절정 예상 제주특별자치도 내년 살림살이 "빠듯하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