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환경자원순환센터 소각장 쓰레기 반입 시작
소각장 불당기기 위해 18일부터 제주시 일부지역 가연성폐기물
11월30일까지 시운전 예정… 성능테스트 부하운전은 10월부터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09.19. 10:16:4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올해 말 준공될 예정인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소각장의 시운전을 위한 쓰레기 반입이 시작되면서 쓰레기 처리난이 해소될 수 있을 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이하 자원순환센터)의 소각시설 시운전용 가연성 폐기물 반입을 18일부터 시작했다고 19일 밝혔다.

자원순환센터는 지난 3월말 매립시설 준공에 이어 오는 11월말 소각시설을 준공할 계획이다.

자원순환센터 소각시설 시운전은 지난 8월 26일부터 오는 11월 30일까지 3개월간 시행될 예정이다. 현재는 소각시설에 폐기물을 투입하지 않고 기계 시설물만 가동하는 무부하 운전을 실시하고 있다. 가연성 폐기물을 투입해 소각시설의 성능을 테스트하는 부하운전은 오는 10월1일부터 시행키로 했다.

1일 50t의 가연성 폐기물이 투입될 예정이며, 소각시설의 안정적인 가동을 위해 준공 전까지 조금씩 일정량을 투입해 소각하고 10월29일부터 11월30일까지 소각용량 최대 500t에 맞춰 가동하면서 배출가스 측정 성능시험 및 신뢰성 운전을 거치게 된다.


18일 반입된 가연성 폐기물은 제주시 동지역에서 발생한 것으로 약 135t(청소차량 41대 분량) 가량이다.

가연성 폐기물들은 반입과정에서 마을 지역주민협의체와 지역주민들의 입회하에 감시원들의 성상조사를 거쳤다고 자원순환센터는 설명했다.

자원순환센터는 앞으로 행정과 마을주민, 시공사와 현장회의를 추진해 반입 쓰레기의 철저한 검사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현장에서는 “쓰레기 분리 배출은 주민의식 확산이 필요한 만큼 행정에서 지도․점검은 물론 홍보 등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 달라”는 마을 주민들의 주문이 있었다. 이에 제주도는 “새로이 조성돼 가동되는 소각시설의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가동을 위해 도민의식 개선대책을 마련해 추진하겠다”고 답했다.

제주도는 자원순환센터 소각시설에 일부 가연성 폐기물이 반입 개시됨에 따라 폐기물 처리난이 다소나마 해소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재 도내 가연성폐기물 발생량은 1일 340t으로, 북부·남부소각시설의 노후와 용량 부족으로 1일 191t만 소각 처리되고 있어,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의 소각시설 가동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실정이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15번째 확진자 접촉자 25명 확인 '자가격리 군포 목회자단체 제주여행 총 6명 확진 '비상'
제주 재정압박 국고보조사업도 '구조조정' 김우남 전 의원, 대통령 직속 농특위원장 물망
제주 돈내코 가장 작은 딱정벌레 살았다 제주도 "일주도로 더욱 환하게 밝힌다"
제주시 광령~도평 우회도로 2023년 착공 제주시 건입동, 도시재생 뉴딜사업 최종 선정
제주 다녀간 군포시 확진자 일행 4명 추가 확진 제주도, 어린이집 재개원 대비 마스크 지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