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시 한천 복개구간 정비사업 추진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
입력 : 2019. 09.15. 11:49:0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시는 한천 복개구간에 대해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로 지정, 본격적으로 정비사업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한천 복개구간은 2007년 태풍 '나리' 때 4명의 인명피해와 주택파손 및 침수 74동, 차량파손 201대 등의 피해가 있었으며, 2016년 태풍 '차바' 때에도 주택침수 13동, 차량파손 30여대의 피해가 있었던 지역으로 태풍이나 집중호우 때마다 하천범람으로 인한 피해가 우려되고 있는 지역이다.

 제주시는 한천 복개구간에 대한 하천재해를 근원적으로 해소하고 정비사업에 필요한 사업비를 국비로 지원받기 위해 지난 11일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로 지정했다.

 이번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지정은 지난 8월 20일 행정예고를 하였으며, 용담1·2동 주민을 대상으로 3차례 설명회를 실시,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지구 지정 범위를 결정했다.

 한천 복개구간을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로 지정함으로서 내년부터 약 300억원(국비 50%, 도비 50%)을 투입하게 되며, 내년에는 기본 및 실시설계를 하고, 2021년부터 본격적으로 공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제주시 관계자는 "기본 및 실시설계 시 주민설명회 개최 등 주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해 공사방법 및 공사계획 등을 결정해 나가겠다"며 "앞으로도 재해위험을 해소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에너지공사 태양광 RPS 고정가격 계약자로 … 문성혁 해수부 장관 "제주외항 사업 조속 추진"
원 지사 "클린 그린 빅뱅, 청정 제주로 거듭나… "농기계 부담없이 장기 임대 하세요"
투자유치로 제주산 우유 처리난 해소되나 제2공항 연속 토론회 개최… 올해 갈등 해소되…
'24억 투입' 제주시 구좌읍 스마트 마을로 만든… 제주도 상하수도 요금·급수정지 처분 유예
제주농업기술센터 '천연염색' 프로그램 교육생… 제주개발공사, 수자원 보전·재해 예방 역할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