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전기차엑스포 '국제적 위상' 다진다
내년 4월29일~5월2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09.12.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2019전기차엑스포.

전기차 다보스포럼 지향 속 지역경제 기여도
농기계·선박 등 전시 다양화…B2B 확대 추진


내년 4월29일부터 5월2일까지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릴 예정인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는 한 차원 더 업그레이드 될 전망이다.

11일 (사)국제전기차엑스포(위원장 김대환)에 따르면 내년 엑스포 일정을 확정한 가운데 'Drive Evolution, 전기차 혁신을 향해 질주하라'라는 주제(안)로 하는 엑스포 기본계획안이 마련됐다.

특히 국제 기구와의 공동협력을 적극 확대하는 가운데 전기차를 중심으로 한 전기차 다보스 포럼을 지향하고, 내연기관 시대 종언 및 전기차 시대로 전환하는 산업 전환기에 글로벌 신규 기업 시장 진입의 장 등 방향성도 확보했다. 더불어 국제휴양지 제주의 특성과 연계한 B2B, B2G도 적극 확대하는가 하면 제주 대표 마이스로 관광 등 지역경제활성화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전시분야와 관련 자동차 중심에서 농기계와 선박 등 e-mobility 시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범위를 다양하게 확대한 것 역시 내년 엑스포의 특징으로 꼽을 수 있다. 이에 따라 엑스포 후원에도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국토교통부, 통일부, 중소벤처기업부, 농촌진흥청, 농림축산식품부, 해양수산부 등 8개 정부부처 및 외청이 이름을 올릴 것으로 기획되고 있다.

분야별 구체적인 방향을 살펴보면 전시분야는 기존 완성차 기업 중심이 아닌 신규 중견기업을 적극 발굴하는데 중점을 두고, 글로벌 초일류 외국기업 유치 대안을 모색키로 했다. 컨퍼런스 및 B2B(Business to Business)와의 연계를 적극 도모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컨퍼런스 분야는 기존과 같이 전시와 연동하면서 컨퍼런스별 주관 기관과 협의해 주제 및 방향, 개용 등 기본계획안을 오는 10월까지 확정키로 했다. 오사마 하사나인 Rising Tide Fund 회장 및 전기차 포뮬러 Korea 2020 조직위와 공동협력 방안도 협의해 나가고 있다고 엑스포측은 설명했다.

B2B는 제주 특성상 B2C(business to consumer)에 한계가 있는 점을 감안해 국내외 비중있는 기업 및 정부기관 참여확대를 추진키로 했다.

부대행사는 보다 더 다양하게 꾸며질 전망이다. 제3회 전기차 컨셉 디자인 공모전을 포함해 제2회 e-스포츠 챌린지와 전기자동차 및 자율주행자 시승 시연외에 한라산 1100도로 전기차 퍼레이드 등도 추가로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엑스포 김대환 위원장은 "미국 실리콘밸리 라이징 타이드 펀드와 세계전기차협의회 등 글로벌 기구와 공동협력을 통해 전기자동차 다보스포럼으로 국제적 위상을 확고히 다지는 엑스포로 도약할 수 있도록 기획, 준비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조상윤기자

경제 주요기사
얼어붙은 소비심리 제주 부동산시장 어쩌나 '탈 제주 서울행' 인구 역유출로 제주 집값 약…
제주항공 '여권 간편 스캔' 서비스 확대한다 제주소상공인센터, 현장 밀착형 컨설팅 실시
제주농협, 코로나19 피해업체 특별 금융지원 제주공항 윈드시어 발효… 일부 운항 차질
작년 만해도 제주 서비스업 좋았는데… '2020 휴애리 매화축제'를 아시나요?
제주은행 신학기 맞이 제주카드 대고객 이벤트 제주에서 가장 비싼 땅값 평당 2000만원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