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내년 국가공무원 1만8천여명 뽑는다
경찰 6천·교원 4천명.. 국군조직도 6094명 충원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04. 13:12:3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행정안전부는 2020년에 국가공무원 1만8천815명을 충원하기로 정부안을 정했다고 4일 밝혔다.

 이 가운데 중앙부처 충원인력은 1만2천610명이다. 경찰·해경과 출입국관리, 취업지원, 검사·검역·통관 등 분야를 위주로 충원한다.

 경찰·해경은 6천213명을 늘린다.

 경찰은 의경 폐지에 따른 대체인력 1천466명과 파출소·지구대 순찰인력 512명,여성·청소년 수사 분야 475명, 학대예방 및 범죄피해자 보호·지원 인력 186명 등을 포함해 모두 4천850명을 충원한다.

 해경 충원인원은 1천363명이다. 함정 복수 승조원제 등 교대제 개선에 따라 762명을 늘리고 신규 도입 시설·장비 운영인력 158명과 해안경비안전인력 153명도 증원한다.

 국·공립 교원은 모두 4천202명 늘린다. 특수교사(1천398명), 비교과교사(1천264명), 유치원교사(904명)를 위주로 뽑고 초중등교사는 학령인구 감소를 반영해 512명을 충원한다.

 생활안전 분야에서는 모두 2천195명을 충원할 계획이다. 산업현장 및 근로자 권익보호 인력 129명, 미세먼지 대응 인력 55명, 철도·항공안전 인력 52명, 동식물·질병 검역 인력 41명 등을 증원한다.

 중앙부처 외에 대법원·헌법재판소 등 헌법기관이 111명, 국군조직은 6천94명을각각 충원한다.

 내년에 충원되는 국가공무원 규모는 국회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이 과정에서 통상 정부안보다 인원이 줄어든다.

 2018년에는 정부안 1만5천125명에서 2천749명 줄어든 1만2천379명으로 확정됐고, 올해는 2만616명을 계획했으나 최종적으로는 3천명 감소한 1만7천61명으로 정해졌다.

 지방공무원은 지방자치단체 협의를 거쳐 연말까지 충원 규모를 정한다. 근무환경이 열악한 소방관과 늘어나는 복지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사회복지공무원 등을 중점 충원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중계 무산' 남북축구 깜깜이로 치러지나 검찰 특수부 3곳만 남기고 '역사속으로'
'공정 경쟁' 등용문 공무원시험 합격률도 '소득순' 檢특수부 '서울·부산·광주'만 남긴다
'패스트트랙 충돌' 한국당 의원들 조사없이 재판 넘… 이낙연 총리, 일왕 즉위식 참석 위해 방일
정경심 교수 4차 비공개 소환…사모펀드 의혹 등 조… 윤석열, '윤중천 접대' 의혹 보도 기자 고소
조국 "윤석열-윤중천 의혹 사실 아니라 판단" 육군 "2022년까지 병력 10만명 감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 동굴과 비키니의 조화?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