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민주당 조국 청문회 일정 내일 최종결정
30일 법정시한 어긴 법사위 합의안에 지도부 반발…"이인영 격노"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8.26. 18:35:1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더불어민주당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차원에서 합의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9월 2∼3일 이틀' 인사청문회 개최 수용여부를 27일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는 26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내일 아침에 원내대표단 회의를 긴급 소집해 최종 조율을 거쳐 수용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법사위 여야 간사들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만나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다음 달 2∼3일 이틀간 열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합의 직후 민주당 지도부 내에서는 이달 30일 법정시한을 어겨 청문회 개최를 합의한데 대해 강력하게 반발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민주당은 법정시한까지 조 후보자의 청문회를 마쳐야 한다는 대원칙론 속에 여야 협상에서 유연성을 발휘해 인사청문 보고서 채택 시한인 9월 2일을 청문회 개최의 마지노선으로 설정한 상태였다.

 이와 관련, 이인영 원내대표는 법사위 합의 이후 이해찬 대표를 찾아 대책을 숙의했다.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을 법정기간을 준수하지 못하고 하는 것에 대해 문제가 있다고 판단했다"며 "법정기한 준수가 첫 번째 목표였는데 9월 2∼3일로 한 것에 대해 이인영 원내대표가 격노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여당 측 간사가 법정기한을 어겨 청문회 개최에 합의해준데 대해 "합의를 자꾸 미루면 증인신청이 늦어질 수밖에 없다는 것이 우리쪽 법사위간사의 얘기였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무더기 이탈' 국민의당 안철수 '낙동강 오리…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284명..총 1261명·사망 1…
'감염병 검사·입원 거부시 처벌' 코로나3법 국… "우한 발원지에 교회있잖아" 신천지 녹취록 파…
문 대통령, 정은경 본부장에 "계속 힘내달라" … '확진 1천명 돌파' 코로나19 '신종플루'보다 전…
코로나19 국내 확진 1000명 돌파.. 총 1146명 경찰, 범투본 등 17개 단체 도심집회 금지통고
'144명 추가' 코로나19 확진 총 977명·사망 10명 '코로나19 확산' 초중고 개학 다시 연기되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