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노형욱 국조실장 "정시 50%이상 확대 동감"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8.22. 17:26:5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은 22일 대학입시에서 정시모집 비율을 50% 이상으로 확대하는 방안에 동의한다고 밝혔다.

 노 실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학생부종합전형(학종)이 정의를 담보하기 전까진 정시를 더 늘릴 필요가 있다. 50% 이상으로 정시를 확대하는 것이 대안이 아닌가'라는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의 질의에 "전적으로 생각을 같이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지난번에 (대입에서) 수능 비중을 좀 높이는 것을 추진해 왔는데, 기대치에는 못 미치는 상황인 것 같다"며 "참고해서 논의해 보도록 하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정시 확대에 동의하느냐'는 거듭된 질문에 "저는 개인적으로 그렇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노 실장은 '대학시스템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입시 논란과 같은 일을걸러내지 못했다'는 자유한국당 성일종 의원의 지적에 "사실관계가 명확히 밝혀질 필요가 있고, 거기에 제도개선의 필요가 있다면 관련 부처와 조정하는 것으로 하겠다"고 답변했다.

 그는 또 '조 후보자 딸 입시 논란과 관련해 교육부에 조사를 지시하라'는 성 의원의 요구에는 "첫 번째로 본인에 대한 소명 기회가 필요하고, 두 번째로 사실관계를 확인해야 한다"며 "문제가 있다면, 확실하다면, 그런 단계(교육부 조사 지시)의 검토가 가능하다고 본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 부분들은 청문회에서 소상히 다뤄달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비상경영' 아시아나항공 임원진 일괄 사표 "코로나19 역학적 관계 없어도 발병 가능성"
'세월호 구조실패' 김석균 전 청장 등 11명 불구… '흡수통합 모양새' 미래통합당 첫 의총 분위기 …
손학규 홀로 남은 바른미래 공중분해 위기 일본 크루즈선 한국인 4명·배우자 1명 국내 이…
바른미래, 안철수계 등 비례대표 9명 제명 문 대통령 "비상경제시국 비상처방 필요"
해양·환경 관측 '천리안 2B호' 내일 발사 코로나19 국내 31번째 확진 환자 발생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