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월드컵 예선 앞둔 벤투호 '새 얼굴 발탁?'
권창훈·지동원 부상…대체 멤버에 주목 '김신욱에게 기회?'
대표팀 코칭스태프는 24일 울산-상주, 전북-성남전 관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8.22. 17:23:2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구관이 명관? 새 술은 새 부대?'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향한 첫걸음을 준비하는 한국 축구 대표팀의 선수단 구성을 놓고 팬들의 관심이 뜨겁다.

 이번에도 팬들의 주요 관심사는 매번 반복되는 '검증된 자원 기용'과 '새 얼굴 발탁'이다.

 파울루 벤투 축구 대표팀 감독은 26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내달 5일 터키이스탄불에서 펼쳐지는 조지아와 평가전과 한국시간으로 10일 오후 11시 투르크메니스탄 아시바가트에서 열리는 투르크메니스탄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1차전에 출전할 태극전사 명단을 발표한다.

 지난해 8월 17일 대표팀 사령탑을 맡은 벤투 감독은 6월 11일 이란과 평가전까지 A매치 16경기를 치르는 동안 10승5무1패로 선전을 펼쳤다. 다만 우승을 노렸던 올해 1월 아시안컵에서는 8강에 그친 게 아쉽다.

 벤투 감독은 지난 1년여 동안 대표팀을 이끌면서 총 47명의 선수에게 태극마크를 부여해 훈련을 지켜봤고, 이 가운데 37명에게 경기 출전의 기회를 줬다.

 특히 벤투 감독은 부임 이후 세대교체에 신경을 썼고,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낸 U-23 대표팀 출신 선수들을 과감하게 중용했다.

 벤투 감독을 통해 A대표팀에 발탁된 선수들 가운데 지난해 '김학범호'의 핵심 미드필더인 황인범(밴쿠버), 중앙 수비수 김민재(베이징 궈안), 오른쪽 풀백 김문환(부산)은 확실하게 자리를 잡았다.

 황인범은 벤투호에서 16경기를 모두 뛰면서 '포스트 기성용'으로 인정을 받았고, '신태용호' 시절부터 중용됐던 김민재는 벤투호에서 실력이 일취월장하면서 핵심 수비수로 인정받고 있다.

 김문환도 '베테랑' 수비수 이용(전북)의 백업 멤버로 꾸준히 발탁되고 있고, '멀티 공격수' 나상호도 벤투 감독의 신임이 두텁다.

 기존의 대표팀 선수 중에서 '캡틴' 손흥민(토트넘), 황의조(보르도), 김영권(감바 오사카), 이용, 홍철(수원), 주세종(서울)은 벤투호의 '검증된 자원'이다. 황의조는 벤투호 부임 이후 치른 16경기에 모두 출전했을 정도다.

 다만 벤투 감독은 16경기를 치르는 동안 대표팀에 뽑고도 단 한 차례도 경기에 내보내지 않은 선수가 10명이나 될 정도로 보수적인 경기 운영을 해왔다는 평가도 따른다.

 지난해 10~11월에 뽑았던 문선민(전북), 석현준(랭스), 박주호(울산) 등은 이후대표팀에 뽑히지 못하고 있고, 6월에 벤투호에 처음 승선한 손준호(전북)와 김보경(울산)도 출전 기회를 잡지 못했다.

 이런 상황에서 9월 시작되는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을 준비하는 벤투호에 어떤 선수들이 선발될지를 놓고 관심이 쏠릴 수밖에 없다.

 가장 '뜨거운 감자'는 단연 김신욱(상하이 선화)이다.

 196㎝의 장신 스트라이커 김신욱은 중국 무대 진출 이후 7경기에서 8골 4도움으로 무섭게 질주하고 있다. 김신욱은 올해 중국 무대로 이적하기 직전 K리그1에서도 9골(3도움)로 득점 선두를 달리기도 했다.

 하지만 벤투 감독은 부임 이후 단 한 번도 김신욱에게 러브콜을 보내지 않았다.

 사실 김신욱은 역대 대표팀 사령탑들에도 '계륵' 같은 존재였다.

 타깃형 스트라이커로 머리뿐만 아니라 발기술도 좋은 김신욱이지만 대표팀에서의 활약은 부족했다. 역대 대표팀 사령탑 가운데 '김신욱 활용법'을 제대로 보여준 사례는 거의 없을 정도다.

  이런 가운데 벤투 감독이 스트라이커 자원으로 활용해온 지동원(마인츠)이 무릎을 다친 게 변수다.

 벤투 감독은 6월 A매치 때는 지동원 대신 이정협(부산)을 발탁해 경기에 투입하기도 했던 만큼 김신욱의 발탁 여부는 예측하기 어려운 상태다.

 벤투호 코칭스태프는 두 팀으로 나뉘어 24일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19 27라운드 전북 현대-성남FC전과 울산 현대-상주 상무전을 지켜보면서 대표급 선수들의 경기력을 마지막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제주시무공수훈자회 충혼묘지 참배 PGA투어 '신인왕' 임성재, 데뷔 첫 승 사냥에 나선다
김학범호, 박항서·히딩크 팀과 맞붙을까 여자배구, 러시아에 복수의 칼날 겨눴다
프로야구 10개 구단 단장들, FA 제도 개선할까 "시합 전 체력관리로 경기력 향상"
류현진, 사이영상 모의투표서 0표 '수모' 데헤아, 주급 5억5천만원 맨유와 4년 연장계약
제주 강성훈 국내무대 우승 사냥 나선다 '몰아치기 본능' 손흥민 UCL 출격 대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