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 내가 만드는 안전한 피서지
김도영 수습 기자 doyoung@ihalla.com
입력 : 2019. 08.22.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전국적인 폭염으로 휴가철을 맞은 관광지들은 피서객으로 북적이고 있다.

즐거운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주차장을 가득 메우고 도로와 출입로까지 들어선 불법 주·정차 차량들이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해수욕장은 물론, 계곡, 오름, 숲 등 관광지의 입구까지 막아버린 불법 주·정차 차량들은 재난상황에서 소방차와 구급차의 통행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다. 다급한 신고자의 전화에 골든타임을 확보하고자 신속하게 출동해도 이러한 차량들에 통행 제약을 받으면 119대원들도 발을 동동 구를 수밖에 없다.

4대 불법주정차 주민신고제가 시행되고 소방시설 주변 5m이내 정지 상태 차량에 대해 2배의 과태료를 부과하겠다는 대대적인 공익광고와 홍보영상이 방영됐음에도 피서지 소화전 주변 불법 주·정차는 여전하다.

구급차의 출동로를 확보하여 응급환자를 단시간 내에 병원으로 이송하는 것만큼 중요한 것이 소방차에 원활한 소방용수가 공급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화재 규모에 따라 다르지만 대형화재의 경우 물을 가득 적재한 소방차라 할지라도 3~4분내로 소진시킬 수 있을 만큼 강한 압력으로 많은 물을 사용한다. 다시 물을 보충하기 위해 가까운 소화전으로 향했는데 불법 주·정차된 차량 탓에 차량조작에 많은 시간을 허비한다거나 접근이 어려워 더 멀리 떨어진 소화전까지 되돌아가야 한다면 그 시간동안 커지는 피해는 장담할 수 없다.

휴가철에도 화재나 구조·구급 상황에 대비해 나의 관심으로 내 가족, 내 이웃이 위기상황에서 빨리 벗어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실천하여 관광지를 찾는 피서객들과 119대원 모두가 즐겁고 안전한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 <한동진 제주동부소방서 표선119센터>

오피니언 주요기사
[박홍배의 현장시선] ‘변화를 기회로’, 제주… [열린마당] 주방 안전 지켜주는 ‘K급 소화기’
[주간 재테크 핫 이슈] 위안화 절상과 이머징 … [이성용의 목요담론] 2020년, 제주의 백년대계를…
[열린마당] 화북119센터 실습을 마치며 [강종우의 한라시론] 함께하면 좋은 일이 생기…
[열린마당] “청렴은 새로워지고 발전하는 거… [이길수의 건강&생활] 겨울철, 혈관 건강 지키…
[열린마당] 다양한 매체 활용한 시민소통 구현 [부희식의 하루를 시작하며] 피그말리온의 효…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