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자녀 독립해 나가야 부모는 더 행복해"
짐 덜고 사회적 지원군 역할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8.21.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결혼해 자녀를 두는 것이 자녀를 갖지 않는 것보다 더 행복하게 하지만, 이는 자녀들이 독립해 나가 살 때에 적용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독일 하이델베르크대학 연구팀은 유럽 16개국의 50세 이상 5만5000명을 대상으로 정신적 웰빙에 대한 조사를 벌여 이런 결과를 얻었다고 미국 CNN 방송과 영국 일간 더 타임스가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전 연구들이 나이 든 사람들의 웰빙과 정신 건강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혼인 및 자녀 여부, 사회적 관계를 주목했지만 이번 연구는 가족 상태까지 들여다본 것이다.

연구 결과 따로 떨어져 사는 자녀를 둔 응답자들의 웰빙이 더 좋았으며, 자녀와 같이 사는 경우 삶의 질이 더 낮고 더 우울한 징후를 보였다.

연구를 이끈 크리스토프 베커는 "자녀가 행복을 가져다주는지에 관한 답은 간단치 않다"며 "이는 자녀가 삶의 어느 국면에 있는지에 달렸다"라고 말했다. 자녀가 떠나 있으면 부모로서는 계속 돌봐야 하거나 신경을 써야 하는 부담 없이 안도감을 느낄 수 있게 된다는 것이다.

결국, 부모가 됐을 때 긍정적인 측면들은 나이를 들어감에 따라 두드러진다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자녀들이 일종의 사회적 지원군이 되면서 행복감은 강화하는 반면 외로움은 줄여, 스트레스에 완충재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연합뉴스

정치/행정 주요기사
도내 신천지 관련 추가 유증상자 4명 전원 음성 무증상이었던 신천지 교인 4명 유증상 추가 확…
민생당, 제주도의원 재보궐선거 후보자 공모 제주도, 정부에 관광업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제주 신천지 코로나19 유증상자 모두 음성 도내 신천지 관련 유증상자 모두 음성
연락두절 제주 신천지 16명 중 12명 소재파악 연락두절 제주 신천지 16명… "경찰이 찾는다"
과잉생산에 '소구형 양배추' 해답될까 "노는 땅에 나무 심어드립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
  • 2020 경자년 기념메달 출시
  • 갈라쇼 펼치는 손연재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