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자녀 독립해 나가야 부모는 더 행복해"
짐 덜고 사회적 지원군 역할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8.21.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결혼해 자녀를 두는 것이 자녀를 갖지 않는 것보다 더 행복하게 하지만, 이는 자녀들이 독립해 나가 살 때에 적용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독일 하이델베르크대학 연구팀은 유럽 16개국의 50세 이상 5만5000명을 대상으로 정신적 웰빙에 대한 조사를 벌여 이런 결과를 얻었다고 미국 CNN 방송과 영국 일간 더 타임스가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전 연구들이 나이 든 사람들의 웰빙과 정신 건강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혼인 및 자녀 여부, 사회적 관계를 주목했지만 이번 연구는 가족 상태까지 들여다본 것이다.

연구 결과 따로 떨어져 사는 자녀를 둔 응답자들의 웰빙이 더 좋았으며, 자녀와 같이 사는 경우 삶의 질이 더 낮고 더 우울한 징후를 보였다.

연구를 이끈 크리스토프 베커는 "자녀가 행복을 가져다주는지에 관한 답은 간단치 않다"며 "이는 자녀가 삶의 어느 국면에 있는지에 달렸다"라고 말했다. 자녀가 떠나 있으면 부모로서는 계속 돌봐야 하거나 신경을 써야 하는 부담 없이 안도감을 느낄 수 있게 된다는 것이다.

결국, 부모가 됐을 때 긍정적인 측면들은 나이를 들어감에 따라 두드러진다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자녀들이 일종의 사회적 지원군이 되면서 행복감은 강화하는 반면 외로움은 줄여, 스트레스에 완충재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연합뉴스

정치/행정 주요기사
태풍 '타파' 영향 21일 예정된 제12회 제주해녀축제 … 서귀포시 산림휴양관리소, 내달 4일 치유의 숲서 행…
"제2공항 환경수용력 등 면밀히 검토해야" 제주 지역 농수산물 로컬푸드 인증, 가공식품까지 …
공동주택 건축공사장 감리배치 점검 '제12회 참굴비 대축제' 오세요
금악리 친환경에너지타운 조성사업 표류 발전연료 외부 누출?…업무처리 소홀 심각
올해 3년차 '산지전자경매' 본격화…전품목 확대 내달 제주4·3 휴유장애 생존자 41명 심의 돌입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