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 건설 부진 속 관광 경기 개선
착공면적 전년 동기대비 1.5%감소
7월 제주 입도 내외국인 소폭 증가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19. 08.19. 11:27:2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최근 제주지역 경제 상황은 건설 경기의 지속적인 부진 속에 관광 경기가 개선되는 등 부문별로 상반된 양상을 띠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 제주본부가 19일 발표한 '최근 제주지역 실물경제 동향'에 따르면 2/4분기 중 소매판매액지수는 면세점과 전문 소매점으 매출 증가에 힘입어 전년동기대비 7.2%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소비자심리지수는 100.2로 전월의 101.1에 견줘 소폭 하락했다.

도내 건설분야의 부진은 계속됐다. 7월 건축착공면적은 17만6000㎡ 전년 동기보다 1.5% 감소했고 건설수주액은 지난 6월 기준으로 500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1.4% 줄었다.

반면 7월 제주를 찾은 관광객수는 내·외국인 모두 늘어나며 증가세를 보였다. 특히 내국인 관광객은 지난 2월 이후 4개월만에 증가세로 전환됐다.

취업자수는 농림어업을 중심으로 전년 동월 대비 6000명 증가했지만 고용률은 0.7%포인트 하락했다.

농축수산 분야를 살펴보면 6월중 농산물 출하액의 경우 마늘, 양파 등 채소가격 하락으로 감소한 반면 수산물은 멸치를 중심으로 증가했다.

수출입 분야는 모두 감소했다. 수출에서는 반도체 등 전자·전기제품의 수출 하락으로 인해 전년동기 대비 51.7%, 수입은 전년 기저효과로 인해 41.3%씩 각각 감소했다.

이밖에 7월중 소비자물가는 공공서비스 가격 하락 등으로 낮은 오름세(0.5%)를 지속했고 이 기간 도내 주택·아파트 매매가격은 전월대비 0.3% 감소해 하락폭이 확대됐다.

경제 주요기사
정부 우체국·농협 마스크 판매 발표에 소비자 … 공정위 "제주 가맹점 수 1년새 7.8% 늘어"
지난해 제주에서 4509명 태어났다 제주지역 인구 유출 본격화 되나
창립 50주년 한라신협 자산 6000억원 돌파 제주상의 지식재산프로그램 수혜기업 모집
대형마트 생필품 구매량 '부쩍'..코로나19 영향? 서귀포시 작년 하반기 고용률 전국 시단위 1위
제주항공, 3월 봄맞이 기내 프로모션 실시 제주 하나로마트 32곳 돼지고기 초특가 할인행…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