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프로축구 올 시즌 '흥행 대박'
1·2부 지난해 누적관중 돌파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8.19.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K리그1 평균 8121명… 55.7% ↑
선두싸움·승격경쟁 재미 증대

프로축구가 올 시즌 높은 인기 속에 '흥행 대박'을 이어가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7일 K리그1(1부리그)과 K리그2(2부리그) 모두 지난해 관중규모를 넘어섰다고 발표했다.

K리그1은 이번 주말 26라운드 4경기가 진행된 가운데 누적 관중 125만575명을 기록해 작년 전체 관중 수(124만1320명)를 이미 넘어섰다.

올 시즌 26라운드까지 154경기 만에 작년 전체 38라운드(228경기)의 관중 규모를 추월한 것이다.

올 시즌 경기당 평균 관중 수도 8121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 대비 평균 관중인 5216명과 비교해 55.7%의 증가세를 보였다.

K리그2의 인기도 다르지 않다.

이날 K리그2는 24라운드 2경기를 치른 가운데 올해 누적 관중이 31만2488명으로 작년 전체 관중 수(31만627명)를 넘어섰다.

117경기 만에 작년 전체 182경기의 관중 규모를 돌파한 것이다.

이처럼 올해 프로축구가 흥행몰이하는 건 K리그1의 선두 싸움과 K리그2의 승격 경쟁이 치열하게 진행되면서 축구를 보는 재미가 증대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와 함께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이 선전하는 데다 대표팀에서 뛴 선수들이 K리그에 돌아와 팬들의 관심을 받는 게 관중 증가로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여기에 FC서울과 강원FC, 대구FC, 수원 삼성의 중위권 경쟁이 뜨거운 것도 관중동원에 한몫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 주요기사
'코로나19 직격탄' 프로농구 3월 1일부터 리그 … '황희찬 풀타임' 잘츠부르크, 유로파 16강 실패
'선두와 3타 차' 임성재 혼다 클래식 2R 9위 도쿄행 김경문호 선수선발 착수
아스널 유로파리그 극장골에 무너졌다 '2이닝 투구' 토론토 류현진 첫 등판 솔로포 허…
코로나19 여파 프로야구 시범경기 전면 취소 "류현진 28일 미네소타전 45개 투구 예정"
'빠른 템포' 김광현의 비밀병기에 MLB도 놀랐다 맨시티 레알 마드리드에 역전승 8강 눈앞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
  • 2020 경자년 기념메달 출시
  • 갈라쇼 펼치는 손연재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