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봉개매립장 19일부터 반입 금지"..쓰레기 대란 오나
주민대책위 "악취 등 2차 피해..다시 기한 연장 요구"
제주도 오늘 긴급 대책회의.. "주민 최대한 설득 노력"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
입력 : 2019. 08.14. 15:43: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시 봉개동매립장 압축쓰레기.

제주시 봉개동 주민들이 오는 19일부터 봉개동쓰레기매립장에 쓰레기 반입을 전면 금지하겠다고 밝혀 쓰레기 처리에 비상이 걸렸다.

봉개동쓰레기매립장주민대책위원회는 14일 한라일보 등 제주지역 일간지 광고를 통해 2019년 8월19일부터 매립장, 음식물류 쓰레기 처리시설, 재활용 선별시설 등에 반입되는 쓰레기에 대해 전면 반입을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매립지 만적으로 최종복토를 시행해야 함에도 현재 압축쓰레기 6만8천개, 폐목재 2만7천톤 야적으로 인해 2차 피해가 발생하고 더불어 음식물류 쓰레기 처리과정에서 발생하는 악취로 인해 주민 피해가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압축쓰레기는 관리감독의 책임을 방기하여 국내외적 망신과 그 처리비용 부담을 안게 됐다고 덧붙였다.

대책위는 2018년 8월17일 쓰레기 대란 발생은 막아야한 다는 공익의 목적을 위해 행정당국으로부터 더 이상의 기한 연장은 없다는 확약을 받고 폐기물처리시설 이설을 미루는 '제주시 봉개동 폐기물 처리시설 연장 사용 협약'을 체결했지만 협약 후 1년도 되기도 전에 다시 기한 연장을 요구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이어 폐기물 처리 기본계획의 실패와 땜질식 쓰레기정책의 문제를 더 이상 묵과할 수 없으며 도지사 시장 주민대표가 서명해 체결한 협약을 이행하지 않는 책임을 물어 쓰레기 반입을 전면 금지한다고 강조했다.

봉개동 폐기물 처리시설의 경우 매립장은 1992년 8월부터 현재까지 27년간 사용되고 있고 북부소각장은 2003년 4월3일 사용 개시후 16년째 이용중이다. 그동안 2011년 2016년 2018년 등 3번의 연장이 이루어졌다.

이에 대해 제주자치도는 주민대책위의 이같은 방침에 따라 14일 오후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주민 설득방안 마련에 들어갔다.

제주자치도 관계자는 "협약서상 기간이 남아 있는 상태"라며 "오늘 회의가 끝나봐야 하겠지만 음식물과 재활용 선별시설 등에 대해 주민들이 납득할 수 있도록 최대한 협조를 구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제주 맑은 날씨 보이다 31일 비 우리공화당 제주도당에 흉기 부착 남성 검거
제주지방 비 그친 후 휴일 꽃샘추위 코로나19 잠잠했던 제주 자고 나면 '확진자 발…
제주국제공항 일부 대합실 1시간 넘게 정전 제주4·3 '외상후 스트레스장애' 희생자 첫 인정
봄비 그친 제주도 전역 강풍주의보 총선 후보등록 첫날 제주 9명 등록
'매개 모기 채집' 일본뇌염 '주의보' 발령 제주지방 오늘 최대 300㎜ 폭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