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새 공인구 KBO리그 홈런왕 몇개나 칠까
투고타저현상 7년 만에 최소 홈런왕 가능성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8.14. 11:16:1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SK 로맥.

올해 프로야구 홈런왕은 몇 개의 홈런을 남길까.

 반발계수를 줄인 새 공인구의 여파로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는 타고투저에서 투고타저로 완전히 돌아섰다.

 눈에 띄게 감소한 부분이 홈런이다.

 정규리그의 76%를 치른 13일 현재, 10개 구단 타자들이 생산한 홈런은 784개로 작년 비슷한 기간에 나온 1천302개보다 40%나 급감했다.

 작년 이맘때엔 10개 구단 모두 팀 홈런 100개를 넘었지만, 올해엔 단 한 구단도세 자릿수 홈런을 치지 못했다.

 자연스럽게 홈런왕 경쟁 규모도 쪼그라들었다.

 제이미 로맥(SK 와이번스)이 홈런 23개로 이 부문 1위를 달리고, 최정(SK), 박병호·제리 샌즈(이상 키움 히어로즈)가 나란히 22개씩 날려 공동 2위를 형성했다.

작년, 이 무렵엔 로맥이 36개로 1위를 질주했고, 김재환(두산 베어스)과 박병호가 32개씩 터뜨려 로맥을 쫓았다.

 멜 로하스 주니어(kt wiz)와 최정이 31개씩 쏴 공동 4위를 달리는 등 홈런 30개이상을 친 타자가 5명이나 있었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올해 홈런 경쟁자들의 대포 개수가 10개 이상 확 준 것이다.

 누군가가 몰아치기에 성공하지 못하는 이상 고만고만한 홈런왕 싸움은 시즌 끝까지 이어질 공산이 짙다.

 단순 계산으로 볼 때 홈런왕은 30개 언저리에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108경기에서 23개를 친 로맥은 계산상 최대 31개 정도를 친다.

 최정과 샌즈는 29개, 세 선수보다 20경기 가까이 적게 출전하고도 22개를 친 박병호는 35개를 쏠 수도 있다.

 몰아치기에 능한 박병호가 30개 이상의 아치를 그릴 수 있지만, 온몸이 성치 않은 그에게 많은 홈런을 기대하기도 어려운 형편이다.

 다만, 4번이나 홈런왕을 차지한 박병호가 홈런킹 0순위 후보라는 데엔 이견이 없다.

 KBO 연감을 보면, 최근 최소 홈런왕은 2012년 31개를 친 박병호다. 당시엔 팀당133경기를 치렀다.

 올해 페이스라면, 7년 만에 최소 홈런왕이 나올 수도 있다.

 팀당 144경기를 치르는 2015년 이래 최소 홈런왕은 2016년 에릭 테임즈(당시 NC다이노스)와 최정으로 둘은 40개씩 쳤다.

 지난해엔 김재환이 44개의 대포를 터뜨려 홈런왕에 올랐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전설'의 길 밟는 '바람의 손자' 키움 이정후 '방출' 강정호, 밀워키에서 빅리그 재도전
류현진, 애틀랜타전서 13승 도전 방출 강정호 밀워키 훈련장서 포착
제주 "더 이상 물러날 곳이 없다" 프로축구연맹, '호날두 노쇼' 위약금 결국 소송
PSG 네이마르 다음 행선지는 어디? 구자철, 카타르 알 가라파 입단식
KBO리그 베테랑 "아! 옛날이여" 제주유나이티드 서포터즈 축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 로드걸 임지우 화보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