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태풍 ‘다나스’ 재난지원금 30억원 잠정 집계
7월 20일부터 공공시설·사유시설 피해조사 완료…자체복구계획 수립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08.13. 10:31:1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7월 19일부터 시작된 제5호 태풍 ‘다나스’의 강한 호우로 3억2200만원의 피해가 발생했으며, 이에 대한 복구금액은 30억9700만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3일 밝혔다.

'자연재난조사 및 복구계획수립 지침'에 따라 태풍이 종료된 7월 20일부터 공공시설은 7월 26일까지, 사유시설은 7월 29일까지 피해조사를 완료했으며. 8월 1일 자체복구계획 수립을 완료했다고 제주도는 설명했다.

공공시설 피해로는 제주시 애월읍의 오로코미 내 소하천 호안 일부가 유실됐으며, 제주시 건입동 도로변 석축 일부가 붕괴돼 1억5900만원을 들여 복구할 계획이다.

사유시설 피해로는 주택침수 9건, 농작물 유실·침수 2243.07ha, 산림작물 침수 287.4ha, 소상공인 피해 6건이 발생했으며, 이에 대한 재난지원금은 29억3800만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도 관계자는 “윗세오름 1175mm, 교래 488mm 등 장마전선과 태풍이 만들어낸 강력한 집중호우로 소하천 유실, 농작물 및 산림작물 침수 등 피해가 발생했다”며 “피해지역 주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예비비 등을 활용해 하천과 도로의 피해를 신속하게 복구하고 재난지원금을 지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20일 제2공항 갈등해소 용역 추진 상황 설명회 원희룡 "설중송탄 마음으로 中유학생 돕겠다"
양길현 "도민향토기업 통해 한라산 케이블카 … 제주도, 청소년 프로그램 지원 사업 공모
김효 "제주 해양레포츠센터 설립" 고대지 예비후보 "중문오일시장 관광형시장으…
양병우 예비후보 "알뜨르비행장부지 지역환원 … 제주 전통시장 활성화 위해 상품권 사용 늘린…
제주자치도, 이동형 IoT 플랫폼 정책대상 '대상'… 코로나19 확진자 접촉 대비 1인 격리병실 확보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