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남여간 흡연장소 차이는?
"남자는 밖에서, 여자는 안에서"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8.13. 09:27:4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남녀 흡연자가 성별로 주로 담배를 피우는 장소에서 차이를 보인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남자는 주로 실외에서, 여자는 주로실내에서 흡연한다는 응답이 많았다.

 13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흡연과 간접흡연 경험에 따른 담배 규제 정책 요구도'(최은진·이난희·윤시몬)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담배 규제 국민 인식을 파악하고자 2018년 10∼11월 전국의 현재 흡연자 3천221명(남 2천767명, 여 454명)을 대상으로 흡연 양상과 흡연 장소를 온라인 설문 조사한 결과 이렇게 나왔다.

 조사 결과 흡연자의 주된 흡연 장소(복수응답)는 전체적으로 건물 외 흡연 장소(71%), 건물 내 흡연실(32%), 길거리(28%) 등이었다.

 하지만 성별로 흡연장소에 뚜렷한 차이가 있었다.

 여자는 남자보다 가정 실내 화장실(여 28%, 남 12.6%), 가정 실내 베란다(여 24.2%, 남 12.8%), 건물 화장실·복도(여 9.3%, 남 7.8%), 기타 가정 실내(여 9.3%, 남 8.0%) 등 실내 흡연 비율이 높았다.

 이에 반해 남자는 건물 외 흡연실(남 74.0%, 여 51.8%), 길거리(30.3%, 여 17.8%) 등 실외에서 담배를 피우는 비율이 유의하게 높았다.

 흡연자의 흡연 시작 연령은 남자 19.2세, 여자 19.9세였다.

 하루 평균 흡연량은 일반 담배(궐련) 12.5개비, 궐련형 전자담배 13.8개비였다.

 흡연자의 66%는 흡연량을 줄이려고 시도했으며, 본격적인 금연 시도 경험 비율은 46.4%였다. 금연하려는 주된 이유는 본인의 건강 61%, 주변인의 간접흡연 우려 17% 등이었다.

 남성 흡연자는 일반 담배(궐련) 사용이 82%, 궐련형 전자담배 사용이 15.7%였고, 여성 흡연자는 일반 담배(궐련)가 86%, 궐련형 전자담배가 11%였다.

 최은진 보사연 연구위원은 "분석 결과 흡연자의 흡연 장소는 성별 차이가 뚜렷하게 나타났다"면서 "여성은 지정된 흡연 장소보다 가정 실내에서 담배를 피우는 경향이 많은 만큼 여성 흡연자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정책과 사업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한국당, 총선 경선 시 청년 가산점 최대 50% 무소속 이정현, 호남떠나 수도권 출마선언
'불법집회' 혐의 전광훈 목사 경찰 출석 '곰탕집 성추행' 대법 "강제추행 인정" 유죄
변혁, 신당명 '새로운보수당' .. 안철수계 반발 양정철 "청탁 안 들어준 분의 일방적 주장"
한국당 지지율, 3개월만에 20%대로 하락 청와대 차기총리 김진표 접고 정세균 가나
민주, 패스트트랙法 13일 일괄 상정 전망 文대통령, 추미애 인사청문요청안 국회 제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