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문화n라이프
당찬 맛집을 찾아서
[당찬 맛집을 찾아서] (178)제주시 조천읍 선흘리 '한면가'
흔하지 않은 ‘정성’ 담긴 국수 한 그릇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8.09.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고기국수. 송은범기자

2~3일 숙성 거친 '돔베고기' 참맛
감칠맛 육수·쫄깃한 육질은 ‘찰떡’
보말·돔베고기 아우르는 비빔국수

어릴 적에는 지금처럼 주변에 고기국수를 파는 곳이 많지 않았던 것으로 기억한다. 가게가 아예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그마저도 술을 마시는 어른들을 상대로 저녁 무렵에나 문을 여는 포장마차 같은 곳이었다.

초등학생이었지만 가끔 그 곳에 갔다. 아버지가 술을 마셨을 때 데리고 간 것인데, 담배와 술냄새, 고함소리로 뒤엉킨 상황에서도 고기국수는 상당히 맛있었다. 이 때가 아니면 언제 먹냐는 마음이었던 것이다.

그랬던 고기국수가 현재는 제주를 대표하는 음식으로 자리매김해 어디서나 쉽게 맛볼 수 있게 됐다. 흔해진 탓인지 그 시절처럼 맛있는 고기국수를 찾기란 쉽지 않다.

한면가는 한문승(39·사진 오른쪽)씨와 한문식(46)씨 형제가 공동으로 운영하고 있다

제주시 조천읍 선흘리에 위치한 '한면가(韓麵家)'는 오로지 비빔·고기국수와 돔베고기만 만들어 내놓는 배짱있는 가게다. 이러한 배짱은 고기국수를 고급지게 먹을 수 있다는 입소문으로 이어지면서 최근 손님들로 북적이고 있다.

한면가는 2016년 11월 오픈해 이제는 나름 소문난 맛집이다. 주인장 한문승(39)씨에게 짧은 시간 동안 가게가 사랑받을 수 있는 비결을 물었다.

"국수를 만들 때 항상 '초심'과 '열정', '혼신'이라는 세 단어를 떠올리자고 다짐했고, 지금도 이 단어를 생각하며 요리를 하고 있습니다. 이런 제 마음을 손님들이 조금이나마 알아주신 것 같아요. 아, 한면가는 한(韓)씨가 국수(麵)를 만드는 집(家)이라는 의미로 지은 이름입니다."

비빔국수

손님들에게 맛있는 음식을 선보이기 위해 한문승 사장은 재료 선택에도 각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모든 메뉴에 들어가는 흑돼지 전지(앞다리 살)는 따로 마련한 '숙성고'에서 2~3일에 걸쳐 숙성하고 있으며, 고기국수의 육수를 만드는 데 사용하는 돼지뼈는 직접 손질해 12시간 동안 삶는 정성을 쏟고 있기 때문이다. 이밖에도 비빔국수에 들어가는 '보말'과 마늘은 주인장의 고향인 조천읍 북촌리에서 직접 잡거나 키워 가져온 것이다.

"돼지고기는 가장 최근에 도축한 것을 받아 숙성고에서 2~3일 재워둡니다. 이후 고기를 삶아 불필요한 기름을 제거한 뒤 다시 숙성을 시키면 잡내가 나지 않는 담백하고 쫄깃한 돔베고기가 완성되지요. 육수는 돼지뼈를 하루 정도 물에 넣어 핏물을 빼고, 직접 불순물을 제거한 뒤 12시간 동안 삶는 데, 매일 만들어도 항상 같은 맛이 나올 만큼 자신이 있습니다."

한문승 사장에게 고기국수와 비빔국수, 돔베고기를 부탁했다. 그러자 테이블에는 얇게 썬 돔베고기가 도마처럼 생긴 나무접시에 담겨져 나왔다. 이어 김이 모락모락 나는 고기국수와 보기에도 상큼해 보이는 비빔국수도 테이블 위에 올려졌다.

돔베고기

먼저 따끈한 고기국수의 국물을 한 수저 떴다. 과하지도 그렇다고 부족하지도 않게 알맞은 감칠맛이 입안을 가득 채운다. 여기에 두툼한 면과 고기를 곁들여 후루룩 입에 넣었더니 육수가 잘 밴 면발과 부드러운 육질의 돔베고기가 입을 즐겁게 했다. 대만에서 먹었던 '우육면'과 일본에서 맛봤던 '라멘'의 장점만 담아놓은 느낌이다.

다음은 먹기 좋게 얇게 썬 돔베고기를 젓가락으로 집었다. 잡내나 느끼함이 없이 육감(肉感)을 그대로 느낄 수 있어 귀한 특수부위를 먹는 기분이었다. 주인장이 강조하던 '숙성'이 허풍이 아니었음을 깨닫게 되는 순간이다.

이밖에도 비빔국수에는 얼음물에 데쳐 쫄깃한 소면과 돔베고기, 보말, 상추, 깻잎, 상추, 오이 위에 새콤한 초장 소스가 올려졌는데, 고기의 육감과 보말의 바다 내음이 충돌하지 않고 입 안에서 잘 어우러졌다.

한면가는 제주시 조천읍 선흘리 2503-9번지에 위치하고 있으며, 영업시간(수요일 휴무)은 평일 오전 10시30분부터 오후 3시30분까지, 주말은 오전 10시30분부터 오후 7시까지다. 메뉴는 고기국수 1만원, 비빔국수 1만2000원, 돔베고기 2만2000원이다. 문의=064-782-3358.

당찬 맛집을 찾아서 주요기사
[당찬 맛집을 찾아서] (178)제주시 조천읍 선흘리 '한… [당찬 맛집을 찾아서] (177)제주시 일주동로 '친정집 …
[당찬 맛집을 찾아서] (176)제주시 오라1동 '다소니' [당찬 맛집을 찾아서] (175)서귀포시 성산읍 '백년손…
[당찬 맛집을 찾아서] (174)제주시 이도2동 '샤오핑' [당찬 맛집을 찾아서] (173)제주시 오라3동 갈치어장
[당찬 맛집을 찾아서] (172)제주시 이도2동 '낭푼이닭… [당찬 맛집을 찾아서] (171)안덕면 '박가네 식당'
[당찬 맛집을 찾아서] (170)성산읍 '통통갈치밥상' [당찬 맛집을 찾아서] (169)순풍해장국 노형본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 로드걸 임지우 화보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