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상·하수도요금 10월부터 오른다
상수도 5~7%·하수도 35% 인상
도 "원가상승 부담 요금 현실화"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19. 07.24. 13:58:2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지역 상·하수도 요금이 10월 납기 고지분부터 인상된다.

 제주특별자치도 상하수도본부는 수도급수 조례개정안과 하수도 사용 조례개정안이 오는 31일자로 공포(예정)되면 10월 납기 고지분부터 상수도요금은 가정용 평균 5%, 일반용·대중탕용·농수축산용 및 산업용 평균 7%, 하수도요금은 평균 35% 인상된다고 24일 밝혔다.

 요금인상에 따른 소비자 부담은 가정에서 한 달 15톤을 사용할 경우 종전보다 1800원 정도 추가 부과된다.

 도에 따르면 현재 상·하수도 요금은 생산원가 보다 현저히 낮은 수준으로 요금 현실화율 개선 없이는 상·하수도 공기업 경영 정상화가 어려운 실정이다.

 상수도 생산원가는 톤당 1028.8원인데 반해 공급요금은 825.8원으로 요금 현실화율은 80.3% 정도다.

 특히 하수도 처리원가는 톤당 2419.3원인 반면 공급요금은 474.3원으로 요금 현실화율은 19.6%다. 이는 전국 평균 상수도 81.5%, 하수도 49.9%보다 낮은 실정이다.

 상·하수도 사업은 대규모 시설투자 및 전기요금 인상에 따른 동력비 증가 등 원가 상승으로 요금인상 요인이 발생했지만 그동안 요금인상을 유보하며 원가보다 낮은 가격에 공급해와 적자누적 등 재정여건이 악화돼 적자구조 개선과 적기 상·하수도 시설 및 개량사업 추진 등을 위해 요금인상이 불가피하다는 것이 도의 설명이다.

 도 관계자는 "가계 부담을 고려해 요금인상은 단계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며 "상·하수도 시설의 안정적인 유지관리를 위한 부득이한 조치인 만큼 도민들의 이해와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월드뉴스] 야당 의원 야유한 아베 총리 “잘못… 거센 파도를 피해…
원희룡 지사, '외출' 휴가 내고 '미래통합당' 출… 양길현 "사회적 협동조합 형식 특별개발우대 …
JDC 경영기획본부장에 강승수씨 김영진 "미래통합당 출범 환영"
고경실 "미래통합당 출범 환영" 박희수 "지하수·풍력·토지 등 공공재 관리 강…
제주경제 2016년 정점...3년 연속 내리막 길 제주도 악취관리지역 추가 지정 고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