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라민우 불법 녹취록 보도 언론사 대표 징역형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7.18. 16:40:5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지난해 6·13 지방선거 당시 이른바 '라민우 게이트' 의혹이 담긴 불법 녹취파일을 언론에 공개한 40대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또 이를 보도한 언론인 3명에게는 징역형이 내려졌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재판방 정봉기 부장판사)는 18일 통신비밀보호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모(49)씨에게 징역 1년에 자격정지 1년을 선고했다. 또한 같은 혐의로 기소된 제주지역 인터넷 언론사 대표 A(51)씨 등 3명에 대해서는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 자격정지 1년이 선고됐다.

 이씨는 지난 2016년 12월 제주시 노형동 소재 사무실 쇼파 밑에 소형녹음기를 몰래 설치해 라민우 전 제주도 정무기획보좌관과 사업가 B씨가 말하는 내용을 불법으로 녹음했다. 이후 지난해 5월 12일 A씨에게 기사화하라는 취지로 해당 녹취파일을 제공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 등 3명은 이씨에게 받은 녹음파일을 이용해 지난해 5월 16일부터 25일까지 총 8회에 걸쳐 기사를 작성해 보도하고 해당 녹음파일를 기사에 첨부한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이씨는 공공의 이익을 위해 녹취파일을 제공했다고 주장하지만 B씨와 채무관계가 있었고, 선거를 앞둔 시점에 제공이 이뤄진 점 등에 비춰 이씨의 주장은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녹취파일 공개로 인해 피해자들에게는 회복하기 어려운 중대한 피해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A씨 등 3명에 대해서는 "불법적으로 녹음된 파일이라는 것을 알면서도 제대로 확인도 하지 않고 보도했다"고 덧붙였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4·3수형생존인 '형사 보상' 결정 가을 길목… 22일까지 최대 150㎜ 비
故 이용마 기자 제주 추모공간 마련 제주 곳곳에 울려 퍼진 '제2공항 공론화' 함성
주짓수로 세계 휩쓴 제주해경 곽일호 경위 지게차 몰다 사망사고 일으킨 30대 금고형
험담 이유로 흉기 휘두른 中불체자 징역 5년 구형 서귀포 민간단체장 "돈 받았지만 속일 의도 없었다"
화분의 굴욕… 밤 되면 쓰레기통 전락 최근 3년 징계받은 제주 비위경찰만 38명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