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전남편 살해' 고유정, 독방 요구했지만 불허
제주법원 오는 23일 첫 재판 시작
뉴미디어부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7.18. 14:11:5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전 남편 살해 사건'의 피고인 고유정(36·구속기소)이 독방을 요구했지만, 자해 등의 이유로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제주지검 등에 따르면 고씨는 재판을 앞두고 평범한 재소 생활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씨는 당초 교도소 입감 당시 독방을 요구했지만, 극단적 선택 등의 이유로 받아들여지지 않았으며, 현재 독방이 아닌 다른 재소자들과 함께 원만하게 지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고씨가 밥도 잘 먹고 교도관에게 인사도 잘한다고 전해 들었다"며 "다만 텔레비전에서 자신의 얼굴이 나올 때 상당히 부담스러워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검찰은 기소 후 고씨의 현 남편 A씨가 추가 증거로 제출한 졸피뎀 복약지도용 라벨을 유의미한 증거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9일 충북 청주 자택에서 고씨의 파우치 안 일회용 물티슈에 부착돼있던 해당 라벨을 발견했다.

 이 라벨에는 고유정의 이름과 처방받은 날인 5월 17일, 약품명인 졸피드정 등이표기돼 있다.

 검찰은 고씨가 약통에서 굳이 해당 라벨을 떼어내 따로 보관한 것은 졸피뎀 구매 사실을 숨기고 싶었기 때문으로 추측하고 있다.

 고씨는 지난 5월 25일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 강모(36)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은닉한 혐의를 받는다.

 제주지법 형사2부(정봉기 부장판사)는 오는 23일 오전 10시 30분 고씨에 대한 공판 준비절차에 들어간다. 공판 준비절차는 정식 심리에 앞서 공소사실에 대한 피고인 측 입장과 쟁점을 정리하고 심리 계획을 세우는 절차다. 정식 공판과 달리 피고인이 직접 재판에 출석할 의무는 없다. [연합뉴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제주을 '오영훈vs 부승찬' 민주당 24일부터 경선 이스라엘 성지순례 제주도민 1명 코로나19 음성
원희룡 지사, 제주∼대구 항공편 중단 추진 '사… 한국마사회, 코로나19 확산으로 23일 경마 취소
제주 두 번째 코로나19 확진자 서귀포 동선 무… 제주 '코로나19' 양성반응 20대 최종 확진 판정
제주지방 오늘 늦은 오후 산발적 빗방울 코로나19 확진에 제주관광 줄줄이 예약취소
민주당 서귀포시선거구 위성곤 의원 단수 공천… 제주도 "대구-제주 항공기 운항 일시 중단해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