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두 청년 예술가 서귀포 범섬으로 향하는 까닭은?
제주문예재단 선정 청년문화기획 프로젝트 문경주의 '…제주'
7얼 20~21일 법환포구 출발해 범섬 이동하며 프로젝트 전시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07.16. 17:07:1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현대사회를 사는 개인을 섬에 빗대 예술적 담론으로 그 본질을 탐색하는 작업이 서귀포 앞바다에서 펼쳐진다. 제주문화예술재단(이사장 고경대)의 2019년 청년문화매개특성화사업인 청년문화기획 프로젝트 지원 대상에 선정된 '섬 프로젝트-제주'(기획자 문경주)다.

 '섬 프로젝트-제주'는 4회에 걸쳐 진행되는 연속적인 전시 프로젝트다. 지난 3월 첫 전시에서는 제주도내 한 감귤창고에서 개인의 동일성을 다룬 작업을 선보였다.

 이달 20~21일 두 번째 전시에서는 김이화·문엠마(문경주) 작가가 개인이 한 사회의 일원이 되면서 잃게 되는 목소리, 개인의 영역에 대해 다룬다. 이들은 '썸(some-)'이란 제목으로 법환포구를 출발해 범섬으로 향하는 시간적, 공간적 이동 속에서 전혀 다른 두 예술적 장르 간 콜라보레이션 작품을 펼쳐놓는다. 단발적인 퍼포먼스 형태로 차별화된 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전시는 오후 1시30분, 3시 30분 하루 두 차례 40분씩 범섬 일대에서 관람가능하다. 전시 특성상 관람 인원이 제한되는 탓에 온라인(https://keenmekm.com)으로 선착순 신청을 받고 있다. 청년문화기획 프로젝트 지원은 청년문화예술인 주도로 지역의 다양한 문화예술 기획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직접 활동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문화 주요기사
김창열미술관, 사전예약제로 재개관 미뤄진 제주비엔날레 내년 개최로 '가닥'
제10대 제주문화예술재단 이사장에 이승택 "자질 없어도 원희룡 측근이면 문예재단 이사…
제주 산지천갤러리에 아시아의 삶과 풍경 문화도시 서귀포, 청년작가 위한 아트마켓
서미자 제주 초대전… 자연이 품은 에너지 [동네 책방, 한 권의 책] (1)경애의 마음
[김관후 작가의 시(詩)로 읽는 4·3] (60)이덕구(… 제주에서 한글서예로 꽃핀 양희은의 '한계령'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