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산 채소류 내리고 과일류는 오름세
돼지고기 값도 소폭 줄어… 7~9월 호전 기대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19. 07.16. 15:59:0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최근 판매되는 제주산 농축산물 가운데 채소류와 돼지고기 값은 하락세인 반면 과일류는 오름세를 보이며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16일 제주농협 등이 조사한 최근 일주일간(6.30~7.6)의 주요 농산물 판매동향에 따르면 채소류의 경우 감자와 무, 부추를 제외하고는 모두 가격이 내렸다.

감자는 ㎏당(이하 생략) 2170원으로 전주의 670원 보다 3배 이상 올랐고, 무는 307원에서 410원으로 33.4% 상승했다. 부추도 1106원에서 1421원으로 28.5% 가량 가격을 올렸다. 다만 무(20.3%)와 부추(13.1%)는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가격대가 낮다.

양배추(66.5%) 취나물(43.7%) 풋고추(36.1%) 쪽파(30.5%) 대파(30.0%) 콩잎(23.7%) 양파(23.0%) 깻잎(22.9%) 등은 대부분 내리막길을 걸었다.

제주산 과일류는 계절상 출하량이 많은 하우스감귤을 제외하고 대부분 좋은 가격대를 유지했다. 하우스감귤 가격은 이 기간에 6407원에서 6154원으로 낮아졌다. 농협의 선제적 계통출하(69.6%)를 통한 가격 지지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되며 가격 폭락은 미미할 것으로 감지된다.

블루베리(96.0%) 수박(38.3%) 방울토마토(28.0%) 등의 가격은 모두 올랐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견줘서도 블루베리(72.9%) 수박(97.3%) 방울토마토(10.5%)의 가격은 모두 호전됐다.

6월중 제주산 돼지고기의 도축물량과 도축가격도 소폭 감소했다. 도축물량은 6만959마리로 전달에 견줘 7450마리가 줄었고 도축가격도 239원이 내렸다. 평균가격은 5732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5717원과 비슷하게 형성되고 있다. 앞으로 본격적인 여름철 관광성수기를 맞아 출하량 및 가격대가 호전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해 7~9월 평균가격은 6152원~6973원이다.

경제 주요기사
제주관광공사 미수금 104억원 받을 수 있나 광복절 황금연휴 하루 4만명 이상 제주 찾는다
제주지역 8월 둘쨋주 아파트 매매 가격 보합세 제주·농협·기업·신한·하나은행 지역재투자 '…
공항 임대료 감면 종료… 입주업체 ‘한숨’ 제주 코로나19 여파에 고용시장 여전히 고전
제주도내 골프장·렌터카 요금 ‘폭리 논란’ "지역주민 상생발전 방안 마련해야"
제주지식재산센터 무료변리상담 지원 소상공인 경영환경개선·온라인 마케팅 지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