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우도지역 렌터카 반입제한 "3년 연장"
제주도, 11일 공고… 8월1일 부터 2022년 7월31일 까지
교통사고 감소·혼잡이미지 개선 등 관광객 만족도 향상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07.12. 15:18:0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우도지역의 극심한 교통난 해소를 위해 2017년 8월 1일부터 시행하고 있는'일부자동차 운행(통행) 제한' 조치가 3년간 연장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우도면 내 일부자동차 운행(통행)제한 명령 재연장’ 공고를 지난 11일 게시하고 오는 8월 1일부터 2022년 7월 31일까지 3년간 재 연장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우도면내 일부자동차 운행(통행) 제한'공고는 운행제한 기간을 1년에서 3년으로 변경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으며, 그 외 운행제한 대상차량 및 예외규정 등은 종전과 같다.

그동안 제주연구원에 의뢰해 제도 시행 2년간의 성과 분석을 시행한 결과, 제도 시행전에 비해 방문차량이 하루 평균 287대가 감소했으며, 주요교차로 교통량 또한 39.6~82.8% 정도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제주도는 설명했다.

제도 시행 이후 우도와 인근지역 교통 혼잡 해소에 기여했을 뿐만 아니라 우도 내 교통사고 건수도 2017년 60건에서 2018년 44건으로 줄어든 것으로 파악됐다.

관광측면에서도 우도의 교통 혼잡에 대한 이미지가 개선돼 관광객들의 만족도가 한층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제주도는 분석했다.

또 우도 내 쾌적한 환경 조성을 위해 렌터카 반입제한 조치가 지속될 필요가 있다는 지역 내 여론을 감안해 재연장을 추진하게 됐다고 제주도는 강조했다.

현대성 도 교통항공국장은 “이번 연장은 섬속의 섬 우도가 가진 환경적 가치를 지키는 것”이라며 “지역경제 침체 등을 이유로 불만의 목소리도 있으나, 이번 운행제한 재연장 조치가 장래적으로는 우도를 지켜내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임을 인식해 우도주민을 비롯한 전도민의 많은 이해와 협조를 구한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한라생태숲 22일부터 여름생태학교 선착순 접수 JDC, 운영사업본부장에 최영락씨 임명
제주도 '비상2단계' 발령…주택침수·도로파손 잇따… 문 대통령 만난 여야 5당 대표 "일본, 수출제한 조치…
제주 화북준공업지역 이전계획 '흐지부지' 제주서 故 노회찬 의원 추모 분향소
JDC, 신화역사공원 J지구 '놀이공원→공원' 변경 추… "의회 인사권 독립 위해 의회직렬 신설 필요"
제주시 정기인사 서기관 승진 관심 집중 제주 학교운영위원회 조례 개정 추진... 22일 공청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