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버스준공영제' 운영 투명성 확보 제도 마련 속도
도, 버스업계와 협의 거쳐 늦어도 8월말 안 도출
올해 안 제정 방침... 감사 주기·제재 수위 관심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19. 07.09. 17: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특별자치도가 막대한 도민 혈세가 투입되고 있는 '버스준공영제'의 자금 집행 투명성 확보 및 효율적 운영·관리를 위한 조례 제정 추진에 속도를 내고 있다. 늦어도 다음달 말 버스업계와 협의를 거친 운영 조례안이 제시될 예정인 가운데 어느 정도의 회계감사 주기 및 제재 수위가 담길지 관심이 쏠린다.

 9일 제주도에 따르면 이번주 중 버스운송사업조합으로부터 제주도가 작성한 조례안 초안에 대한 검토 의견을 받고, 조합측과 본격적인 협의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도는 최대한 8월 중 협의를 마무리하고 결과물이 도출되면 입법예고 절차 등을 거쳐 올해 안 조례를 제정한다는 방침이다.

 제주도가 작성한 조례안 초안의 핵심은 자금 집행의 투명성 확보를 위한 회계감사의 정례화와 부정행위 운송사업자에 대한 제재다. 도는 준공영제 제외 등 일종의 처벌 조항도 담았다고 부연했다.

 버스준공영제가 운영되고 있는 타시도의 조례안 중에는 운송사업자가 매년 회사로부터 독립된 외부감사인에게 회계감사를 받거나, 중대한 위반행위 또는 운영질서를 저해하는 운송사업자를 준공영제에서 제외할 수 있는 조항이 담겨있다.

 도 관계자는 "운영 조례는 지원금이 제대로 집행되고 있는지 회계검증을 강화하는 등 경영개선을 도모하는 목적이 있다"면서 "버스준공영제 운영과 관련 도덕적 해이 우려 등이 지적되고 있는데 행정과 업체가 조례를 만들어서 투명하게 운영해보자는 뜻에서 추진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앞서 제주도의회는 '버스준공영제'에 연간 약 1000억원에 달하는 막대한 예산이 지원되고 있음에도 업체에 회계 감사를 맡겨두는 등 관리감독이 허술하게 이뤄지고 있음을 지적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평화와 인권의 섬' 제주 위한 양성평등정책 실… 제주도 새해 예산 확정... 제2공항 예산 '부동의
제주도 2020년 상반기 정기인사 1월 15일 예고 버려지는 양식장 배출수로'탄소 제로'제주 앞…
"제주 청년 해외취업으로 일자리 창출 활성화" 올해산 노지감귤 가격 회복 '안간힘'
타시도 선적 불법어업 근해안강망어선 적발 '제주시설공단' 내년 7월 설립 기로
제주 60세이상 1인가구 2.1만→6.5만 가구 “데이터로 통하는 스마트 아일랜드 제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