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구속적부심 김명환 민노총 위원장 석방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6.27. 17:20:5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국회 앞 집회에서 불법행위를 주도한 혐의로 구속됐던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구속적부심을 거쳐 조건부로 석방됐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2부(오상용 부장판사)는 27일 구속적부심을 한 뒤 보증금 1억원(보석보증보험 증권 7천만원·현금 3천만원)을 조건으로 김 위원장 석방 결정을 내렸다.

 법원은 "증거인멸이나 사건과 관련된 증인에게 해를 가할 우려가 없다고 판단해, 보증금 납입을 조건으로 석방을 명했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석방의 조건으로 거주지 이전시 법원의 허가를 받아야 하고, 수사기관 등의 소환에 응해야 한다. 해외 여행 때도 법원 허가를 받아야 한다.

 이로써 김 위원장은 구속 6일 만에 석방됐다.

 김 위원장은 특수공무집행방해, 공용물건 손상, 일반교통방해, 공동건조물침입,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지난 21일 구속됐다.

 앞서 법원은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거쳐 '도주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민주노총 측은 이날 구속적부심에서 상징성이 있는 민주노총 위원장인 만큼 도주의 우려가 없다는 점, 민주노총 위원장으로서 해야 할 직무가 많다는 점 등을 들어 석방 필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노총은 "조건부 석방 결정에 따라 관련 절차를 즉각 밟아 2시간 이내 석방된다고 한다"며 위원장 석방 이후 긴급 회의를 소집해 당면 투쟁 계획 관련 내용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작년 5월21일과 올해 3월27일, 4월 2∼3일 등 총 4차례에 걸쳐 국회 앞에서 민주노총 집회를 주최하고, 집회 참가자들이 경찰관을 폭행하거나 장비를파손하고 경찰 차단벽을 넘어 국회 경내에 진입하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김정숙 여사 '진짜 파스타'에 "깊은 경의" 감사편지 한국당, '친일 프레임' 반격카드 없을까
"비알코올 지방간염, 결장암 위험 높인다" 65∼79세 10명중 4명은 일한다
문무일 퇴임 인사차 첫 경찰청 방문 조국, 日경제보복 SNS 여론전 중단
'가습기살균제' 재수사 34명 기소 집으로 양승태 "성실히 재판 임할 것"
티웨이 항공, 사가·구마모토-대구 노선 9월부터 중… 폭로전·삿대질·몸싸움 바른미래 막장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