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민갑룡 청장 "강정마을 인권침해 입장 밝히겠다"
27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현안질의서 밝혀
국회=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19. 06.27. 12:30:2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경찰이 강정마을에서 벌어진 인권침해 행위와 관련해 오는 7월 종합적인 점검 보고회를 거쳐 입장을 표명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강창일 의원(제주시 갑)은 27일 국회행정안전위원회에서 경찰청을 대상으로 한 현안질의를 통해 경찰의 불법과 초법이 횡행했던 강정마을 진압 방식에 대해 질타하고 경찰청의 직접적인 사과 필요성을 강조했다.

강 의원은 진상조사위원회 결과 발표를 인용하며, "강정마을에서 벌어진 인권 침해로 인해 강정마을의 공동체에 심각한 훼손이 발생했다. 또 다른 4.3으로 느껴질만큼 심각하게 위협을 받은 사건이자 트라우마가 됐다"며 경찰의 강정마을 인권 침해를 질타했다.

앞서 경찰청 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원회는 제주해군기지 건설 과정에서 반대 측 주민과 활동가에 대한 인권침해가 있었다며 사과와 대책 마련을 권고했다.

진상조사위원회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경찰은 해군기지 반대주민을 체포ㆍ연행하는 과정에서 폭행이 있었으며, 집회참가자에 대한 욕설, 물품 강제 압수, 강제 연행, 허위사실을 통한 검거, 차량 압수 등 인권침해가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강 의원은 "경찰청에서는 이에 대해 적절한 재발방지 대책뿐만 아니라 책임지고 대응해야 한다"며 "경찰청장이 직접 강정에 내려가 사과하는 것까지 검토하라"고 강하게 주문했다.

이에 민갑룡 경찰청장은 "7월에 종합적인 점검 보고회를 거치고 입장을 표명하겠다"고 답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서 면세점이 너무 하고싶은 신세계 신임 제주행정부지사 최승현 행안부 의정관
고병수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 확대"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사업 2년 연속 선정
제주에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확산되면? 4·15 총선 여야 라인업 구성 본격화
건강3·6·9프로젝트 참여자 2월말까지 모집 제주시 보건소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
박희수 "축산악취 문제 반드시 해결" 제주 해양자원 활용 응용기술 개발 나선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