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문화가 이슈&현장] 제주 문화예술의 섬 조성
문화예술섬 초심 잃었나… 실행전략 논의 감감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06.18.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민선 6기 제주도정 추진 밝혀
원지사가 직접 6대 정책 발표
섬축제 부활 등 사실상 무산돼
동력 떨어지며 7기 들어 뒷전
"특별법 제도개선 반영 추진중"


제2차 제주향토문화예술진흥 중·장기계획(2013~2022)에 이어 '제주 문화예술의 섬 조성 전략'도 '구호'에 그칠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앞서 민선 6기 제주도정을 이끈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직접 중점 전략을 발표하고 제주연구원에서 연구보고서를 냈지만 민선 7기에 들어서는 '제주 문화예술의 섬 조성 전략'이 수면 아래로 가라앉은 상태이기 때문이다.

▶제주연구원 10개년 보고서 작성=2016년 8월 원희룡 지사는 제주지역 문화예술 기관·단체장들과 동석해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를 동아지중해 문화예술의 섬으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원 지사는 제주의 문화예술 브랜드 세계화를 위한 방안으로 제주세계섬문화축제 부활 추진 등 6대 정책 사업을 제시했다.

이중에서 문화콘텐츠진흥원은 진통 끝에 제주영상문화산업진흥원 개원으로 결실을 맺었고 창작활동 융자제도, 제주어 병기 의무화도 추진 계획이 뒤따랐다. 문화예술 전문직렬 신설은 제주도문화진흥원장과 제주도민속자연사박물관장을 개방형 직위로 채용하며 움직임을 보였다.

반면 섬문화축제 부활, 예술종합학교 유치 등은 긍정보다는 부정 여론이 많았다. 상대적으로 가시적 효과가 큰 이들 사업이 무산되면서 문화예술의 섬 전략도 더 이상 힘을 받지 못하고 있다.

같은 해 제주연구원에서는 '제주 문화예술의 섬 조성 전략' 보고서를 냈다. 보고서는 2026년까지 최대 10개년을 추진 기간으로 정해 제주 문화예술의 섬 조성 관련 제도 정비와 행정 지원체계 구축, 문화예술의 섬 환경 기반 조성, 문화예술 창작 인력과 매개 인력 양성, 문화산업 육성과 문화관광산업 연계 지원 등 4개 중점 과제를 제시했다. 중점 과제에 딸린 핵심 과제는 총 20개에 이른다.

▶사업별 추진기관 명시 무색='제주 문화예술의 섬 조성 전략' 핵심 과제에 포함된 문화예술의 섬 조성 기반을 위한 '제주특별법' 제도 개선 추진, 문화행정 전문가 제도 도입 정도를 빼면 다수의 과제가 사장되고 있다. 제주문화예술정책의 컨트롤타워 운영 조직 정비를 위한 제주문화예술재단의 제주문화재단(가칭) 재편, 문화예술의 섬 조성 추진단 신설, 문화영향평가 제도 시행, 생태예술농장 운영, 글로벌 창작 인력과 매개 인력 양성 등이 한 예다.

특히 제주도, 제주문화예술재단, 제주지역의 공공 문화예술기관 등 사업별 추진기관이 명시되어 있지만 지금까지 문화예술의 섬 전략 논의가 해당 기관에서 이루어져 왔는지 의문이다. 문화예술진흥에 관한 중요시책을 심의하기 위해 제주도지사 소속으로 설치된 제주도문화예술위원회에서도 안건으로 다룬 사례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제주도 관계자는 "특별법 제도개선을 통해 문화예술의 섬 지원 근거가 마련되면 활성화 전략을 만들 생각을 하고 있다"며 "조만간 새로 구성될 도문화예술위원회의 의견도 듣겠다"고 말했다. 진선희기자

문화 주요기사
제주 달리도서관 '새해 부적 만들기' 워크숍 제주 김만덕기념관 '나눔 어린이 만덕학교'
[제주바다와 문학] (38) 김윤숙 시조 ‘가시낭꽃… "꿈같은 등단… 문단의 큰 나무로 성장하길"
"우리 삶 안에 있는 시… 세계에 관심 가져야" 제주시외버스터미널 공공미술 작품 철거된다
[김관후 작가의 시(詩)로 읽는 4·3] (42) 한라산 … 쉽게 풀어쓴 제주 자생 난초과 식물
낮달에 비친 제주 산지천의 과거와 현재 2020년 제주문화예술교육지원사업 공모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