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U20월드컵] 에콰도르, 이탈리아 꺾고 3위
연장 전반 미나 결승골로 1-0 승리…에콰도르 '사상 최고 성적'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6.15. 10:55:3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4강에서 한국에 0-1로 패했던 에콰도르가 최종 3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에콰도르는 15일(한국시간) 폴란드 그디니아의 그디니아 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3-4위전에서 120분 연장 혈투 끝에 이탈리아를 1-0으로 꺾었다.

연장 전반에 터진 리처드 미나의 결승골을 앞세워 승리를 따낸 에콰도르는 사상 최고 성적인 3위를 차지했다.

더불어 이번 대회 B조 조별리그에서 이탈리아에 당했던 0-1 패배도 설욕했다.

양 팀은 상반된 전략으로 경기에 임했다.

에콰도르는 한국과의 준결승전에 기용한 선발 라인업을 거의 그대로 들고나왔다. 반면 이탈리아는 우크라이나와의 4강전에 출전했던 11명의 선발 멤버 가운데 6명을 바꿨다.

에콰도르와 이탈리아는 전반 동안 각각 한 개의 유효슈팅만을 기록한 채 0-0으로 맞섰다.

후반 들어 에콰도르가 공세를 강화했다.

후반 11분 레오나르도 캄파나의 중거리 슛은 골대를 맞고 튀어나왔고, 3분 뒤 디에고 팔라시오스의 슛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전후반 동안 0-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한 두 팀은 연장전으로 향했다.

이탈리아는 연장 전반 5분 만에 마르코 올리비에리가 페널티지역 안에서 수비에 걸려 넘어져 페널티킥을 얻어내며 결정적인 기회를 얻었다.

하지만 직접 키커로 나선 올리비에리의 슛은 에콰도르의 수문장 모이세스 라미레스에게 막혔다.

반격에 나선 에콰도르는 마침내 연장 전반 14분 결승골을 터트렸다.

중앙선 부근 먼 거리에서 프리킥을 얻은 에콰도르는 문전을 향해 크로스를 올렸고, 수비수의 머리에 맞고 굴절된 공은 문전에 있던 미나의 발 앞에 떨어졌다.

미나는 침착한 마무리로 이탈리아의 골망을 흔들었고, 에콰도르는 1-0 승리를 따냈다.

에콰도르는 슈팅 수에서 이탈리아에 23-12로 크게 앞섰다. 유효슈팅도 7-2로 훨씬 더 많았다.

2019 FIFA U-20 월드컵은 한국-우크라이나의 결승전 단 한 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FIFA 주관 남자대회에서 사상 첫 결승에 오른 우리나라는 한국시간 16일 오전 1시 폴란드 우치의 우치 경기장에서 마지막 일전을 펼친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제주출신 강현범 대학부 첫 정상등극 류현진, 수비 불안 넘고 시즌 11승 달성
류현진 오늘 마이애미전 선발 11승 재도전 프로야구 2023년 신인 전면드래프트 부활
최하위 롯데 양상문 감독 퇴진 우즈·매킬로이 '디오픈 첫날부터 망했다'
‘왕조 시대’ 재현하는 SK… 2·5위는 치열 최초 출전에 결승 일궈낸 아티스틱
음란행위 프로농구 정병국, 현역 은퇴 청소년맞춤형 체력 프로그램 시동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