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지역 '고추 칼라병' 확산 주의보
농업기술원 제주농업기술센터, 농가 피해 예방 위한 현장지도 강화
이소진 기자 sj@ihalla.com
입력 : 2019. 06.14. 10:39:0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고추 칼라병.

최근 제주지역 고추재배에서 토마토 반점위조 바이러스(TSWV)에 의한 '고추 칼라병' 감염이 발생하고 있어 농가의 적극적인 방제 노력이 요구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 제주농업기술센터는 고추 칼라병 발생 대응해 현장에서 신속히 감염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진단키트를 긴급 확보해 현장지도에 나서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올봄 따뜻하고 건조한 날씨로 인해 총채벌레 발생이 빨라 지면서 바이러스 감염사례도 늘고 있다는 분석이다.

칼러병은 꽃노랑총채벌레가 옮기는 것으로, 무엇보다 방제를 통한 예방이 중요하다.

칼라병에 걸리면 새순 부위가 구부러지고 잎은 노란색으로 변하 면서 뒤쪽으로 말리는데 심하면 잎과 줄기가 고사한다.

또 어린 열매는 검게 변하고 성숙한 열매는 붉은색으로 착색 되지 못하고 얼룩이 되어 상품성이 떨어지는 등 식용하기에 부적합해 모두 폐기처분해야 한다.

특히 토마토 반점위조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치료가 어렵기 때문에 발생초기 총채벌레 방제 후 발병된 고추를 뽑아서 비닐봉지 등으로 식물체 전체를 감싸 다른 고추로 옮겨가지 못하게 하고 하우스 밖으로 옮긴 후 땅속에 깊이 묻거나 태워 없애야 한다.

총채벌레 방제를 위해서는 작용 기작이 다른 3종 이상의 약제로 4~5일 간격으로 3~4회 방제하고 초세가 떨어지지 않도 록 물과 웃거름 관리를 해 주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쑥 등 주변의 잡초가 기주식물이 되므로 철저히 제거하고 끈끈이 트랩을 이용해 총채벌레 발생 여부를 확인해 발생초기 방제에 힘써야 한다.

진단키트는 농업기술센터에서 받을 수 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특집]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누가 나오나 최대 현안은 '지역경제 활성화'… 해법은 ‘투…
제주도의원 절반 "지역경제 활성화 최대 현안" 총선 열기 속으로... "설 민심을 잡아라"
장성철 "원 지사의 중도·보수통합 신당 참여 … 문윤택 예비후보 "추가택배비 경감, 해상물류…
고병수 예비후보 "제2공항 반대 여론 적극 지지 구자헌 예비후보 "원 지사 보수통합 합류 환영"
김영진 예비후보 "면세점 매출액 2% 특별기금 … 박희수 예비후보 "밭작물 친환경농업 전환 및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
  • 2020 경자년 기념메달 출시
  • 갈라쇼 펼치는 손연재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