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괭생이모자반 제주 해역 올해 첫 출현
국립수산과학원, 20~21일 ha당 약 10개체 발견
지속적 유입 가능성… 수산·선박운항 주의 당부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04.23. 16:51:5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 해역 괭생이모자반.

제주바다의 불청객 괭생이모자반이 발견되면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은 지난 20일부터 21일 사이에 제주 동쪽해역에서 괭생이모자반 덩어리(직경 1~5m)가 ha당 약 10개체가 발견됐다고 23일 밝혔다.

 또 위성(LANDSAT8)자료에서도 제주 남부 및 북부 추자도 주변 해역에서 괭생이모자반 띠가 있는 것으로 확인돼 지속적으로 유입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대규모 띠 형태로 이동하는 해조류인 괭생이모자반 덩어리는 선박 스쿠류에 감겨 조업과 항해에 지장을 초래하고, 양식장 그물 등에 달라붙어 시설물 파손 및 유실 등의 피해를 입힌다.

 괭생이모자반은 갈조류의 일종인 해조류로 동아시아지역에 폭넓게 분포하며, 겨울철이 주 성장시기이다. 아울러 파도 등에 의해 암반에서 떨어져도 괭생이모자반의 가지에는 수많은 공기주머니(기낭)가 있어 해류를 따라 서식지로부터 수 백 ㎞까지 이동이 가능하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선박과 지구탐사위성, 무인기(드론)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이용해 괭생이모자반에 대한 조기예보 체계를 가동하고,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지자체 등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해양수산부에서 수립한 종합대책에 따라 국립수산과학원이 해양경찰청 등 유관기관과 협조해 예찰·예보 체계를 수행 중에 있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장성철 "김현미 장관 공론화 발언 무책임" 비판 중부발전, 제주지역 최초 '천연가스 발전' 개시
군산항 방치 제주산 불법 폐기물 8천t 처리 완료 "제주관광 컨트롤타워 '관광부지사' 신설해야"
국토부 제주 제2공항 공론화 방식 떠넘기기? 대통령공약 제주 '하논분화구 복원' 7년째 제자리걸…
제주 빛의 벙커 차기작 '빈센트 반 고흐' '65억 들인' 제주민군복합항 무빙워크 부실 논란
김성언 제주 정무부지사 인사청문 30일 실시 제주시 서쪽 130㎞ 해역서 규모 2.2 지진 발생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