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한국 당권주자 6명 "전대 보이콧" 재확인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2.10. 11:49:4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자유한국당 당권 출마를 선언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홍준표 전 대표, 심재철·안상수·정우택·주호영 의원 등 6명은 10일 2·27 전당대회 일정을 2주 이상 연기할 것을 요구하고, 이 요구가 수용되지 않으면 후보등록을 하지 않기로 했다.

 홍 전 대표를 제외한 후보 5명은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긴급 회동을 한 뒤 언론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회동에 불참한 홍 전 대표는 전화 통화로 의견을 같이한다고 밝혀 공동 입장문에 함께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공동 입장문에서 "당 지도부 선출을 위한 2·27 전대는 2주 이상 연기돼야 한다"며 "그렇지 않을 경우 12일에 후보 등록을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장소 확보가 문제라면 여의도공원 등 야외라도 무방하다"며 "연기가 결정된 후에는 단 한 번도 거치지 않은 룰 미팅을 열어서 세부적인 내용이 협의 결정돼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이들 6명은 지난 8일 당 비상대책위원회가 2·27 전대 일정을 그대로 진행하기로 결정하자 전대 보이콧을 선언한 바 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민주당 종로 이낙연·남양주병 김용민 전략공… "우리는 하나" 미래통합당 새출발 선포
호남 3당 '민주통합 의원모임' 교섭단체 구성 연체자에 금융사 대상 채무조정 협상권 추진
내일부터 코로나19 독감처럼 상시 감시·관리 보수분열 3년만에 미래통합당 17일 공식 출범
'패스트트랙 충돌' 한국당 "불법사보임 대항 정… '총선 전초전' 2월 임시국회 여야 격돌 예고
'도로 새누리' 미래통합당 인적쇄신에 성패 달… 코로나19 부부 확진환자 발생.. 국내 확진자 3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