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지역 예타면제 사업 내년 1월 구체화 전망
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18. 12.14. 00:18:5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정부가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내년 1월 중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통해 신속 추진할 교통·물류기반·전략사업 등 공공투자 SOC사업을 선정하기로 한 가운데, 제주 신항만과 제주도두하수처리장 증설 사업 등이 혜택을 볼 수 있을 지 주목된다.

정부는 혁신성장과 일자리창출 지원방안으로 국가균형발전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사업을 선정, 예타 면제를 포함한 사업 추진 계획을 강구하고 있다.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등에 따르면, 이 사업 추진 계획은 국가균형발전 5개년(2018~2022)에 반영된다.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은 내년 1월 즈음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예비타당성 조사는 총사업비 500억원 이상이면서 국가재정 지원 규모 300억원 이상이 투입되는 사업이라면 반드시 거쳐야 하는 절차다. 재정 투입 규모에 따라 기간이 몇 년씩 걸리기도 한다. 정부는 국내 경기 활성화와 지역 균형 발전을 위해 예타 면제 검토 카드를 꺼냈다.

다만, 정부는 시도별로 균등하게 예타 면제 사업을 지정하지 않고, 균형발전 차원에서 특정 시도에 국한된 사업보다 여러 시도에 연결된 사업을 우선 선정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제주도는 제주신항만 사업을 예타 면제 사업으로 신청했다.

한편 강창일 국회의원은 지난 11일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 제주도하수종말처리장 현대화 사업에 대한 국비 지원을 요청한 바 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월드뉴스] 트럼프 “해리왕자 부부 경호비용 … 제주서 LNG 쓰면 요금 얼마나 싸질까
제주 美유학생 모녀 대상 손해배상 소장 접수 총선 후보 TV토론으로 승부수 던진다
재일제주인 고향사랑 10부작, 현해탄 아리랑 발… 제주 1번 확진자 퇴원 1주일만에 코로나19 '재확…
고병수 "완전한 제주형지역화폐 도입을" 제주 자가격리 어기고 무단이탈 40대 형사 고발
경선 경쟁 부상일-김효 '원팀' 강은주 "선관위는 소수정당 토론회 참여 보장…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