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다문화가정 소비자 맞춤형 피해예방 정보제공
소비자원, 12개 언어로 제작 다문화 교육·캠페인 등 활용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8. 12.06. 09:52:5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다문화가족의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다양한 정보가 제공된다.

한국소비자원은 한국건강가정진흥원과 함께 다문화 가족의 소비자 피해를 효과적으로 예방하기 위해 소비자 피해예방주의보를 12개 언어로 번역, 배포한다고 6일 밝혔다.

한국소비자원은 피해가 반복적으로 접수되거나 소비자불만사례가 새롭게 나타나는 신유형 상품 및 서비스에 대해 연간 약 35건의 피해예방주의보를 발령하고 있다.

번역 언어는 영어, 중국어, 일본어, 베트남어, 필리핀(따갈로그)어, 러시아어, 태국어, 우즈베크어, 네팔어, 라오스어, 캄보디아(크메르)어, 몽골어 등이다.

다문화소비자가 이해하기 쉽도록 총 6쪽의 카드뉴스 형태로 제작한 동 정보지는 ▷항공권 구매 시 주의사항 및 위탁수하물 파손·분실 시 대응방안 ▷택배서비스 이용 시 주의사항 ▷전자상거래 관련 소비자피해예방가이드 ▷할인상품권 구매 시 주의사항 등의 내용으로 구성돼 있다.

다문화가정 대상 소비자 피해예방 정보제공은 국제결혼 및 외국인 노동인력 유입 증가 등에 따라 늘고 있는 다문화 가족의 소비생활 안정을 위해 맞춤형 소비자 정보제공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 정보지는 열린소비자포털 행복드림(www.consumer.go.kr) 및 다문화가족지원포털(www.liveinkorea.kr)에 게재되며, 올 연말까지 전국 지자체 및 소비자원 9개 지방지원에 인쇄본을 배포해 다문화 소비자 교육 및 캠페인 등에 활용 할 예정이라고 소비자원은 밝혔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