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서귀포해양경찰 나란히 임용된 남매
대구출신 김유리·대영 순경
해양경찰관으로 동시 임용
조흥준 기자 chj@ihalla.com
입력 : 2018. 09.10. 17:16:2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사진 왼쪽부터 김유리 순경, 김대영 순경.

남매인 김유리(34)·대영(31) 순경이 서귀포해양경찰서 해양경찰관으로 동시 임용되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해경에 따르면 유리·대영 순경은 경북 대구 출신으로 올해 7일 해양경찰교육원을 졸업하고 서귀포해양경찰서에 동시 임용돼 3006함과 3003함으로 각각 발령을 받았다.

이들은 2018년 8월 서귀포해양경찰서 서귀포파출소에 현장실습을 함께 오게 되면서 남매경찰관이라는 사실이 알려졌다.

누나인 김유리 순경은 어린 시절부터 바다를 좋아해 막연하게 해양경찰의 꿈을 꾸어 오다 해병대를 나와 먼저 꿈을 키워왔던 동생의 권유로 해양경찰 시험을 준비하게 됐다. 김 순경은 "늦은 나이에 공시생이 돼 부담감이 적진 않았지만, 혼자 수사관이 돼 범인을 검거하는 상상을 하면서 힘들었던 수험생활을 극복했다"고 말했다.

해병대를 전역한 동생 김대영 순경은 매사에 긍정적이면서 적극적인 자세로 국민의 안전은 내가 꼭 지키겠다는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어릴 적부터 해양경찰이 되기 위해 노력했으며, 특히 수험기간 동안 체력이 약한 누나를 위해 함께 운동하면서 누나가 체력시험을 무사히 마칠 수 있도록 조력자 역할을 톡톡히 했다.

이들 남매경찰관은 제주도를 지원한 동기로 "누나 김유리 순경은 제주에서의 삶에 대한 동경이 있었고, 동생 김대영 순경은 군복무 시절 제주도 대민지원 당시 좋은 인상을 받아 주저 없이 지원하게 됐다"면서 "훌륭한 해양경찰이 되겠다고 결심했던 초심을 잊지 않고 국민과 한 약속을 잘 지키며, 작은 것도 나눌 수 있는 따뜻한 사람이 돼 늘 행복하게 일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사회 주요기사
태풍 다나스 제주 관통… 해경 비상근무 돌입 "요금 인상 택시 타기 부담… 웬만하면 버스 이용"
제헌절에 고개 숙인 태극기 "개발 관행 개혁하고 실패시 도의원 직 걸어야"
제주서 성매매 묵인해 입건된 건물주 100명 상회 태풍 '다나스' 제주 향해 북상
제주서 상습 필로폰 투약·매매 4명에 실형 태풍 '다나스' 북상… 제주 영향 줄까
제주지검, 보육교사 살인사건 '항소' 동문시장 판매 가이드라인 '무용지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