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공항 대합실 천장서 오수 쏟아져 대피 소동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18. 09.09. 15:11:4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9일 제주국제공항 대합실 천장에서 오수가 쏟아져 이용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40분쯤 제주국제공항 3층 출발대합실 천장에서 갑자기 오수가 쏟아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오수는 약 10분간 바닥으로 흘러내렸으며 악취까지 발생해 이용객들이 자리를 피하는 등 불편을 겪었다.

한국공항공사 관계자는 "4층 중식당과 한식당의 리모델링 공사를 위해 배수관을 점검했는 데 이 때 관로 연결이 잘못돼 누수가 발생한 것 같다"며 "관로를 긴급히 보수하는 한편 바닥에 흘러 내린 오수를 모두 치우고 방향제를 뿌려 약 1시간 만에 정상을 되찾았다"고 말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