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포함 4개 섬 정부 국제녹색섬서밋 창립
미국 하와이주, 일본 오키나와현, 중국 하이난성 참여
27~28일 컨벤션센터서 '지속가능한 섬의 미래' 논의
채해원 기자 seawon@ihalla.com
입력 : 2018. 08.21. 11:09:0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를 포함한 아시아·태평양 내 4개의 섬 정부가 다양한 환경 이슈에 직면해 지속가능한 섬의 발전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이를 공동선언문으로 채택할 예정이다.

 제주특별자치도는 미국 하와이주, 일본 오키나와현, 중국 하이난성과 공동으로 8월 27~28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지속가능한 섬과 미래'를 주제로 '제1회 국제녹색섬서밋 포럼'을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주요참가자로 토미 레멩게사우 팔라우 대통령, 데이비드 이게 하와이 주지사, 오하마 히로시 오키나와현 환경부장, 저우쉐솽 하이난성 생태환경보호청 총공정사, 올라이 우루동 팔라우 UN 대사 등이 있다.

 국제녹색섬서밋은 섬 지역 내 도시의 확장과 교통 발달로 거주인구와 관광객이 증가함에 따라 발생하고 있는 자연경관 훼손, 생태계 파괴, 폐기물 관리, 물 문제 등 다양한 환경 이슈에 대한 인식을 같이 하고 섬들이 공통적으로 처한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지, 나아가 지속가능한 섬의 미래를 어떻게 만들어 갈 것인가에 대해 구체적으로 논의한다.

 이번 제1회 포럼은 제주, 하와이, 오키나와, 하이난 등 아시아·태평양을 대표하는 섬 지방정부가 모여 국제사회에 국제녹색섬서밋 창립을 알리는 자리로 리더 대화, 전문가 세션Ⅰ·Ⅱ, 지역별 사례발표 등으로 구성됐다.

 원희룡 제주도지사, 데이비드 이게 하와이주 지사, 오하마 히로시 오키나와현 환경부장, 저우쉐솽 하이난성 생태환경보호청 총공정사는 리더대화의 패널로 참가해 섬 지역이 지속가능한 미래로 나아가기 위한 정책과 비전을 공유할 예정이다. 일반 참가자도 질의응답을 통해 세션에 참가할 수 있다.

 전문가세션은 4개 지역의 전문가와 환경담당 공무원들이 참석해 '섬 지역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섬 지역의 기후변화 적응전략'에 대해서 발표하고 의견을 나눈다.

 포럼에 참여한 4개 지역은 포럼 결과를 실제적으로 이행하기 위해 공동선언문을 채택할 예정이다. 선언문에는 세계 섬들의 환경자산 보전 노력, 생태시스템 보전, 탄소 배출량 감축 등 공동으로 이행해야 할 사항이 담길 예정이다.

 한편 국제녹색섬서밋은 향후 지속적으로 미주, 유럽, 오세아니아 지역의 환경 선도도시의 참여를 이끌어 5대양 6대주를 아우르는 '전 세계 섬 지방정부 협의체'로 성장한다는 계획이다.

 김양보 제주특별자치도 환경보전국장은 "제1회 국제녹색섬서밋 포럼은 유엔 지속가능발전목표(SDGs)을 달성하기 위한 섬 지역의 유기적 협력방안과 지방정부의 역할을 논의하는 장이 될 것"이라며 "제주가 지속가능한 미래로 나아가기 위한 여정에 제주도민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