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휴가철 캠핑용 정육·채소류 가격 올랐다
4인 가족 구입비용 유통업태간 최대 31.5% 차이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8. 07.29. 10:44:5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휴가철을 맞아 캠핑용 식재료 가격이 오른 가운데 전통시장이 상대적으로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9일 한국소비자원이 지난 20일 휴가철 캠핑용 식재료로 많이 소비되는 정육·채소류 등 25개 품목(39개 상품)의 가격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전년대비 고구마· 깻잎·쇠고기 등이 상승했고, 양파·오이·캔커피 등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휴가철 캠핑용 식재료 39개 상품 중 전년 대비 가격이 상승한 상품은 23개였고, 하락한 상품은 14개였다.

정육·채소류(12개)의 경우, 양파(-15.9%)·오이(-10.7%)를 제외하고 고구마(31.7%)· 깻잎(13.4%)·버섯(11.2%)·쇠고기(등심)(5.4%) 등 나머지 10개 상품이 전년에 비해 모두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음료·주류(11개)도 캔커피를 제외하고 8개 상품이 전년에 비해 상승한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캔맥주와 생수류가 상대적으로 많이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가공식품(16개) 중 11개 상품이 하락(10개) 또는 보합세(1개)를 유지한 것으로 파악됐다. 소시지·소금·참기름 등이 상대적으로 많이 하락한 것으로 분석됐다 .



유통업태별로 4인 가족 기준 구입비용을 비교한 결과, 전통시장(12만9438원)· 대형마트(13만4283원)·SSM(15만1306원)·백화점(18만8888원) 순으로 저렴했다. 전통시장이 백화점보다 31.5%, SSM보다 14.5%, 대형마트보다 3.6% 더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통업태별 구입비용은 전년에 비해 모두 상승한 것으로 분석됐으며, SSM(7.1%)·대형마트(4.0%)·전통시장(1.2%)·백화점(0.9%) 순으로 많이 상승했다.

정육·채소류 12개 품목을 모두 구입할 경우 전통시장이 2만1101원으로 가장 저렴했으며, 다음으로 대형마트(2만4569원)·SSM(2만6325원)·백화점(3만6627원) 순이었다.

가공식품의 경우 대형마트(5만1527원)가 가장 저렴했으며, SSM(6만422원)과 14.7%의 가격차를 보였다. 음료·주류 역시 대형마트(2만7850원)가 가장 저렴했으며, 백화점 (3만3325원)과 16.4%의 가격차를 보이는 것으로 확인됐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