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상반기 도축되는 가축 수 꾸준히 증가
원산지 표시제 확대 영향 분석
채해원 기자 seawon@ihalla.com
입력 : 2018. 07.05. 19:03:5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도내에서 상반기에 도축된 가축 수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특별자치도 동물위생시험소는 5일 위생적인 제주산 축산물이 생산·유통될 수 있도록 도축위생검사를 강화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올 상반기 도내에서 도축된 소·돼지·염소·가금류는 총 467만9460마리로 최근 3년 동안 꾸준히 증가했다. 특히 닭의 경우 지난 2016년과 2017년 대비 각각 14%, 5%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도는 도축되는 가축이 계속 증가하는 이유로 원산지표시제가 확대되면서 제주산 청정 축산물 브랜드 이미지가 구축된 데 따른 것으로 보고 있다.

 제주도는 앞으로 청정이미지를 확대하기 위해 도축검사를 철저히 하고, 오는 10월 시험가동예정인 제주양돈농협 신규 돼지전용 도축장에 대한 위생·정밀검사 등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시설공단 정부 심의 통과…'인력설계 재검토' … "감귤 제값받기는 농가 의지에 달렸다"
'102명 증원' 제주도 행정기구 조직 개편 추진 제주도의회, 제주해군기지 진상규명 촉구 결의안 …
초대 소상공인경영지원센터장 김치훈씨 임명 대통령 공약 '자치도 제도적 완성' 소관부처 발목
"제2공항, 도민 개개인의 지혜에서 답 구해야" 열대거세미나방 제주서 국내 첫 발견
"옛 탐라대에 국내외 체육단과대학 유치하자" 제11대 제주도의회 예결특위 새롭게 구성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