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상반기 도축되는 가축 수 꾸준히 증가
원산지 표시제 확대 영향 분석
채해원 기자 seawon@ihalla.com
입력 : 2018. 07.05. 19:03:5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도내에서 상반기에 도축된 가축 수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특별자치도 동물위생시험소는 5일 위생적인 제주산 축산물이 생산·유통될 수 있도록 도축위생검사를 강화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올 상반기 도내에서 도축된 소·돼지·염소·가금류는 총 467만9460마리로 최근 3년 동안 꾸준히 증가했다. 특히 닭의 경우 지난 2016년과 2017년 대비 각각 14%, 5%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도는 도축되는 가축이 계속 증가하는 이유로 원산지표시제가 확대되면서 제주산 청정 축산물 브랜드 이미지가 구축된 데 따른 것으로 보고 있다.

 제주도는 앞으로 청정이미지를 확대하기 위해 도축검사를 철저히 하고, 오는 10월 시험가동예정인 제주양돈농협 신규 돼지전용 도축장에 대한 위생·정밀검사 등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월드뉴스] 스페인 마드리드 도심 2000마리 양떼 ‘… 정부, 보행노인 사고 위험지역 특별점검 나선다
오영훈 의원"구난 조직 중복 신설, 행정 비효율 가… 제주 주요 환경정책 제자리걸음... "도, 의지 없다"
제주 '탄소 없는 섬' 조성 시너지 효과 '천군만마' 제주시 해양쓰레기 처리 1억3000만원 투입
매년 감소하는 홀로사는 노인 주거비 지원 '도마' "제주 공공기관서도 성불평등 용어 만연"
제주 고유 건축자산 체계적 관리·활용계획 마련 제주도 2020년 국고보조금 1437억 추가 확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