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미성년자 성매매 알선·성관계 후 도주 2명 각 징역 1년
이현숙 기자 hslee@ihalla.com
입력 : 2018. 06.04. 15:47:2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채팅앱'을 통해 미성년자 성매매를 알선한 20대와 미성년자와 성관계를 하고 도주한 30대 모두 징역형이 선고됐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재판장 제갈창 부장판사)는 아동·청소년의성보호에관한법률위반(알선영업행위 등) 혐의로 기소된 김모(20)씨와 아동·청소년의성보호에관한법률위반(성매수 등) 및 사기 혐의로 기소된 고모(33)씨에게 각 징역 1년씩을 선고했다고 4일 밝혔다.

 제주지법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해 8월 8일 채팅 어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알게된 A(16)양과 수익을 나누기로 하고, 채팅 앱에 성매매 암시 글을 올렸다. 고씨는 김씨의 글을 보고 성매매 대가로 30만원을 지급하기로 한뒤 차에서 성관계를 한 후 돈을 지급하지 않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의 행각은 광고성 글을 보고 손님으로 가장해 연락한 경찰관에게 적발됐다.

사회 주요기사
형무소서 겪은 여순항쟁… 제주4·3수형인 '감격' 제주 명상수련원 사망… 50대 원장 구속
"우리는 제주도민 학살 명령을 거부한다" 절대보전지역 '대섬' 훼손 일당 집행유예
제주4·3이 낳은 또 다른 비극의 현실은? 50대 시신 발견된 수련원 관계자 구속영장 신청
"시신에 설탕물" 명상수련원 관계자 긴급체포 한라일보 30년… 제주의 어제 조망하고 내일을 읽다
고유정 의붓아들 사망도 제주지검서 처리 20% 돌파… 제주 택시운전사 빠르게 고령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