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교육
지난해 학교 교실·수업시간 안전사고 늘었다
전년대비 각각 14.2%·17.2% 증가
전체 3.3% 줄었지만 초등학교는 늘어
67.5%가 체육활동공간... 주의 당부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18. 04.17. 15:28:1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지난해 도내 학교 수업시간과 교실안에서 발생한 안전사고가 전년도에 비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기사의 특정사실과 관련 없음.

지난해 도내 학교 수업시간과 교실안에서 발생한 안전사고가 전년도에 비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제주도교육청에 따르면 2017년 학교안전사고 발생 현황 조사 결과 수업시간에 발생한 안전사고는 327건으로 전년도(279건) 대비 17.2% 증가했다. 교실에서 발생한 안전사고도 352건으로 전년도(308건) 대비 14.2% 늘었다.

 시간대별 사고발생을 보면 특별활동·행사시간과 등학교 시간, 체육시간이 각각 297건, 119건, 793건으로 전년 대비 각각 18.6%, 11.2%, 9.8% 감소했다. 다만 식사시간에 544건이 발생하면서 전년도(544건) 대비 7.7% 올랐다.

 장소별로 살펴보면 교실 외에 강당 및 체육관에서 발생한 안전사고가 전년 대비 2.6% 늘었고, 부대시설(화장실, 옥상, 주차장 등)과 운동장 및 운동장 주변 발생건수는 각각 20%, 9.5% 줄었다.

 2017년 전체 학교안전사고 발생건수는 2430건으로 전년도 대비 82건(3.3%) 감소했지만 초등학교는 1142건으로 전년도(1061건)에 비해 7.3% 증가했다. 유치원과 중·고등학교는 각각 13.6%, 14.4%, 6.3% 줄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특히 학생들의 신체활동이 많은 '체육활동공간'에서 발생하는 사고가 전체 사고의 67.5%로 여전히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며 "체육활동 시 안전사고 예방에 보다 관심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체육활동과 관련한 사고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경쟁활동(73.6%)'에서 가장 빈번하게 발생했으며, 사고 유형은 발·다리(41%), 손·팔(34.2%) 부위에 염좌(삐임)(46.2%), 타박상(16.5%), 골절(16%) 순으로 사고가 많이 일어났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