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완도 평정했던 장보고, 1200년후 ‘대교’로 부활하다
뉴미디어부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5. 04.05. 22:28:0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전남 완도군 신지도와 고금도를 연결하는 총길이 4.24㎞의 다리가 ‘장보고대교’로 명명됐다.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은 5일 “최근 국어와 지리분야 연구자 및 관련부처 공무원 등 총 29명의 전문가로 구성된 국가지명위원회를 열어 전국의 신설 교량 및 터미널 15곳의 이름을 최종 확정했다”고 밝혔다.

오는 2017년 개통 예정인 장보고대교의 경우 8~9세기 장보고가 통일신라시대때 전남 완도군 일대에 청해진을 설치해 동북아 해상무역을 장악 했다는게 고려됐다. 교량에 이름이 붙여진 역사적 인물로는 지난 2013년 개통한 이순신대교(전남 여수~광양)와 김대중대교(전남 무안)~신안)에 세번째다.

국가지명위원회측은 이름을 정하는것과 관련해 “각 지역의 자연환경, 문화, 전설 등을 담고 있는 지명을 대부분 반영했다”고 말했다.

사회 주요기사
40년 만에 묵은 때 벗겨내는 '해태상' 무사증 중국인 상대 취업 알선 50대 집행유예
제주 아동학대 절반 이상 '집'에서 발생 '짬짜미' 공무원 예산 전용 의혹 보강 수사 지휘
제주지방 이번 주말 기온 뚝..쌀쌀한 날씨 '웹으로 만나는 코딩과 인터넷' 강의
병원서 흉기 난동 벌인 40대 남 구속 제주서 불법 문신 시술 30대女 집행유예
2019년도 공유재산 실태조사 실시 제주서 마약 '카트' 섭취 예멘인 4명 기소유예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