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아동학대 No! 아동보호 Yes!
2020-04-27 10:46
제주가정위탁지원센터 (Homepage : http://www.jeju-foster.or.kr/)
제주가정위탁지원센터 기고문.hwp ( size : 27.50 KB / download : 17 )

원본 이미지 크기입니다.
지난 두 달간 112로 신고된 아동학대신고 건수가 전년 대비 13.8%가 증가했다고 보도됐다. 그리고 오는 4월 27일은 ‘제주특별자치도 아동학대 추방의 날’로 전국 최초로 <아동학대 예방 및 보호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여 매년 기념하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아동보호를 위한 가정의 역할과 그 의미가 더욱 중요하다. 그러한 측면에서 우리가 오해하는 부모와 자녀의 관계에 대해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우선 부모와 아동의 관계는 수평관계다. 즉 부모와 자녀의 역할과 입장이 서로 다른 것을 존중해야 한다. 부모의 일방적인 입장에서 자녀에게 지나친 예절이나 관습을 강조하다 체벌이나 언어폭력의 형태로 표출될 수 있다. 하지만 일상생활에서 타인과 대화하듯 서로 입장을 공감하고 자녀의 말을 끝까지 들어야 한다. 이런 과정에서 자녀는 더 큰 책임을 갖게 되고 후에 부모를 더 이해할 가능성이 크다.

다음으로 부모는 자녀를 보호할 의무와 친권이라는 권리를 동시에 가지고 있다. 보호할 의무는 생물학적인 일차적 책임이기도 하고 사회적인 의무이기도 하다. 당연히 어기면 처벌을 받는다. 보호할 의무를 권리로 착각해 체벌이 정당화되면 안 된다. 친권은 아동이 갖는 기본적인 인권과 법적인 권리를 대신한다는 권리이지 자녀에 대해 종속적인 권리를 갖는 게 아니기 때문이다.

마지막으로 부모의 체벌을 인정하지 않는 사회적인 분위기이다. 아동학대신고의무자의 범위가 점차 확대되고 있고, 학교에서 아동학대 교육으로 아동 스스로 학대에 대한 감수성도 높아지고 있다. 실제로 최근 아동이 직접 친부모를 신고하는 사례도 늘고 있다. 그러한 측면에서 자녀에 대한 어떠한 체벌도 아동학대라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된다.

코로나19로 사회적인 거리 두기가 강조되면서 아동을 보호하는 가정의 역할이 어느 때 보다 중요하다. 아동을 우리 사회의 구성원으로 인정하고 권리를 보호해 주어야 한다. 5월 가정의 달은 그러한 달이다.

제주가정위탁지원센터 관장 양 창 근

No 제목 이름 날짜
2796 제주도를 지키기 위한 환경보호 운동이 필요합니다.  ×1 이소민 12-08
2795 애물단지가 되어버린   ×1 고동훈 12-08
2794 코로나19로 인해 일회용품 사용량 늘어나  ×1 백지원(제주대학교 행정학과 2학년) 12-08
2793 기고.  ×1 고기봉 12-07
2792 (기고)극심해지는 지구온난화, 우리의 생활습관 성찰 및 고안  ×1 강향기나 12-04
2791 도민들의 무관심 속에 사라져가는 제주 용천수  ×1 이창석 12-03
2790 쓰레기 분리수거를 위한 정책적 뒷받침 절실  ×1 허예진 12-03
2789 업사이클링, 환경 프로그램으로 개발해보자  ×1 김유미 12-02
2788 친환경=석유의 감소  ×1 김선준 12-02
2787 "나 하나'쯤이야'" 가 아닌 "나 하나'부터'"  ×1 ×1 양준호 12-01
2786 코로나 19로 인한 환경오염, 무엇이 문제인가  ×1 강연지 11-30
2785 질병치료에 좋은 민간치료법~, 영어 쉽게 정복하는 법~ 유익한 11-30
2784 제주도농아복지관, 권익옹호교육 실시  ×1 제주도농아복지관 11-27
2783 [기고] 안전한 제주시 만들기, 우리 함께 해요  ×1 ×1 이호동 김건 11-26
2782 제주도내 쓰레기로 방치된 오름들 이대로 괜찮은가  ×1 ×1 고동현 11-25
2781 민관이 함께 지켜야할 다중이용실설 비상구  ×1 ×1 남원119센터-김슬기 11-24
2780 대기오염의 심각성과 정부와 개개인의 노력  ×1 강길현(제주대학교 행정학과 11-23
2779 보조 배터리 재활용 된다는 사실을 아시나요!  ×1 고기봉 11-22
2778 (기고)공공장소에서 지켜야 하는 필수 에티켓   ×1 이호동주민센터 김정희 11-19
2777 [독자투고] 코로나19 재확산, 로컬푸드로 이겨내자  ×1 비밀글 임관규 11-18
2776 [기고]농촌에 부는 스타트업 바람을 기대하며  ×1 송민형 11-17
2775 (독자투고) 어울림과 멀어짐으로 계획하는 김장김치 담그기  ×1 유승훈 11-17
2774 [기고]우리 집 안전한 겨울나기 첫 걸음, 주택용소방시설  ×1 양승호 11-14
2773 (기고)고향을 지키는 슬기로운 선택, '고향세'  ×1 임규현 11-12
2772 체육종목별회장선거에대한우려  ×1 김병우 1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