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묵묵히 일하는 요양보호사 처우개선 절실
2018-04-23 07:39
요양보호사 (Homepage : http://)

원본 이미지 크기입니다.
요양보호사 처우개선 적극 나서야 (요양보호사 인권도 보호돼야)

대한민국이 빠른 속도로 늙어가고 있다. 이는 제주도라고 예외가 아니다. 지난해 제주도내 65세 이상 노인인구는 9만1468명이다. 이는 도내 총인구의 14%를 차지하는 것으로 제주는 이미 고령사회에 진입했다.

제주지역 노인인구 증가에 따른 고령사회 진입 가속화와 맞물려 요양보호사 수요가 갈수록 늘고 있으나 열악한 처우 여건 등으로 현업 종사자에 대한 인력난이 심화되고 있다.이로 인해 요양시설에서는 보호사 인력 부족으로 돌봄이 필요한 노인들을 제때 받지 못하는가 하면 장기간 입소 대기 상황에 처한 노인 가정에서는 불편을 감수해야 하는 악순환으로 이어지면서 사회복지 확대 차원의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노령 인구 가운데 질환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절대적으로 의존하게 되는 게 바로 요양보호사다. 요양보호사는 노인성 질환으로 고통 받는 노인과 가족을 돕기 위해 지난 2008년 7월부터 시행한 노인 장기요양보험제도의 노인서비스를 효과·효율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전문교육을 이수하고 국가자격시험을 통과한 전문 직업인이다.

제주에서 요양보호사 면허를 취득한 사람은 1만9000명에 이르지만 현재 2000여명 정도만 요양시설 종사자로 활동하는 것으로 추산되는 등 대다수가 면허를 취득하고도 다른 직업으로 이탈하고 있다.

요양시설에 근무하는 보호사들은 24시간 노령 환자 등을 돌봐야하는 특성상 하루 8시간씩 3교대 근무를 한다. 특히 혼자 거동이 어려운 돌봄 노인들의 경우 식사, 배변, 잠자리, 목욕 등 대부분 일상생활을 보조해야 하는 만큼 노동 강도가 강한 직종으로 분류되지만 처우는 열악하다. 즉 노인 장기요양제도의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는 데 요양보호사들에 대한 지원은 미흡하기에 다른 곳으로 떠나는 것이다.

처우개선을 부르짖는 요양보호사들을 가장 빠르고 효과적으로 잠재울 수 있는 방법이 돈이라고 생각했을지도 모르겠다. 헌데 급여만 높게 준다고 해서 처우가 개선될 것이라고 생각했다면 아주 큰 판단착오다. 마찬가지로 요양보호사의 처우도 보수체계 뿐만 아니라 근로환경도 함께 개선되어야 제대로 된 처우개선이라고 생각한다.

우리사회 구석구석에서 묵묵하게 맡은바 역할을 성실하게 노령인구의 건강을 지탱하는 요양보호사들에 대한 지원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다. 따라서 노인들에 대한 요양보호의 중요성과 요양보호사들의 역할은 꾸준히 증대되고 있는 만큼 종사자의 중요성과 역할에 맞는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

요양보호사 박재숙

No 제목 이름 날짜
2259 [기고]줬다 뺏는 기초연금? 복지사각지대 개선 시급  ×1 도 노인장수복지과 문원영 01-07
2258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210회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01-04
2257 공직자로서 마음속에 새겨야 하는 것들  ×1 조천읍사무소 01-03
2256 한전KPS주식회사(제주사업소), 봉아름지역아동센터 시설내 환경정비 봉사  ×1 봉아름 12-28
2255 [독자기고]민간차원의 실전농사학교 개설 필요!   강시병 12-28
2254 제주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 회원 워크숍 실시  ×1 제주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 12-24
2253 (주)JPM엔지니어링, 노인의료복지시설 연화원에 사랑의 김장김치 후원  ×1 의료복지시설 연화원 12-21
2252 2018년 수눌음돌돔공동체 사업을 돌아보면서  ×1 도 여성가족청소년과 유은숙 12-21
2251 포스코 건설-제주도농아복지관 후원물품 전달   ×1 제주도농아복지관 12-20
2250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209회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12-19
2249 다가올 자치경찰의 미래 "응변창신"의 마음가짐으로  ×1 ×1 서귀포자치경찰대 정재철 경위 12-17
2248 다가올 자치경찰의 미래 "응변창신"의 마음가짐으로  ×1 ×1 서귀포자치경찰대 정재철 경위 12-17
2247 재활용도움센터 청결 도우미 교체에 관한 소회 김관태 12-17
2246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208회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12-17
2245 제주도 관광 안내원 ,이래도 되나요 강신평 12-15
2244 축산은 환경보존, 행정은 축산보호 의무화  ×1 비밀글 김재종 12-13
2243 한시 발표회 김세웅 12-12
2242 뉴제주라이온스클럽-제주도농아복지관 후원물품 전달  ×1 제주도농아복지관 12-12
2241 청렴국가의 시작은 공직자 청렴에서 시작된다  ×1 정방동 12-11
2240 청렴(淸廉), 선진사회로 가는 길  ×1 정방동 12-10
2239 제주도, 12월의 첫 눈을 맞이하다.  ×1 비밀글 한은주 12-09
2238 행복한 건강지킴이 실버학예회 개최  ×1 제주원광재가노인복지센터 12-09
2237 (독자 투고/기고) 제목 : “ 배배당당 하세요!”  ×1 김응식 12-07
2236 제주 한화 호텔&리조트, 봉아름지역아동센터에 207회 목욕서비스 제공.  ×1 봉아름지역아동센터 12-07
2235 (기고) 사회를 향한 용기가 만들어 낸 착한 생리대, ‘산들산들’  ×1 비밀글 전연희 12-07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