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맛비 잠시 그친 제주지방.. 내일까지 다시 최고 200㎜

장맛비 잠시 그친 제주지방.. 내일까지 다시 최고 200㎜
22일 새벽 정체전선 북쪽으로 이동.. 대부분 소강상태
낮부터 다시 장맛비 시작.. 시간당 30~50㎜ 내릴수도
  • 입력 : 2024. 06.22(토) 07:57  수정 : 2024. 06. 23(일) 08:45
  •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장맛비 내리는 제주.

[한라일보] 정체전선의 영향을 받고 있는 제주지방은 휴일까지 장맛비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제주지방은 정체전선 영향으로 22일부터 23일 오전까지 돌풍과 함께 시간당 30~50㎜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예상강수량은 50~150㎜, 많은 곳은 중산간와 산지에 200㎜ 이상 내리는 곳도 있겠다.

제주기상청은 당초 정체전선의 영향을 강하게 발달한 비구름대가 22일 새벽부터 제주지방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했으나 비구름대가 북쪽으로 올라가 많은 비는 내리지 않고 있다.

하지만 중산간 이상 지역과 해안가에는 가시거리 200m 내외의 매우 짙은 안개가 끼어있는 상태여서 교통안전 등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해상에선 22일 오전부터 제주도 해상과 남해서부서쪽먼바다를 중심으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면서 물결도 최고 4m까지 매우 높게 일면서 풍랑특보가 확대 발효될 가능성이 높다.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겠다. 22일 낮 최고기온은 24~29℃가 되겠고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22~23℃, 낮 최고기온은 25~28℃로 예상된다.

제주기상청 관계자는 "22일 밤 일부 해안지역은 소강상태를 보이다 23일 새벽부터 다시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면서 "정체전선의 변동성이 큰 만큼 강수시점이나 강수량이 달라질 수 있어 항상 최신 예보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기사제보
▷카카오톡 : '한라일보' 또는 '한라일보 뉴스'를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 064-750-2200 ▷문자 : 010-3337-2531 ▷이메일 : hl@ihalla.com
▶한라일보 다음채널 구독 바로가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4623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