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인의 집념처럼…
  • 입력 : 2024. 04.22(월) 00:00
  • 이상국 기자 muju0854@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하나의 농기구가 완성되기까지는 대장장이가 1000도가 넘는 뜨거운 쇳덩이를 망치로 수십 번 내려치고 담금질을 반복해야 비로소 사람들에게 없어서는 안 될 소중한 존재로 태어나게 된다. 제주의 대표신문 한라일보가 오늘(22일) 창간 35주년을 맞았다. 도민의 관심과 성원 속에서 35년의 역사를 일궈온 한라일보는 앞으로도 지속가능한 제주사회를 고민하고, '정의 구현, 복지 추구'라는 사시 아래 도민 곁에서 '정론직필'하는 언론의 역할에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 이상국기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736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