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곶자왈 관리 조례 졸속 재의결 시도 중단하라"

"곶자왈 관리 조례 졸속 재의결 시도 중단하라"
제주참여환경연대 17일 성명
  • 입력 : 2024. 04.17(수) 16:50  수정 : 2024. 04. 19(금) 10:35
  • 김채현기자 hakch@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제주시 함덕곶자왈 상장머체. 제주참여환경연대 제공

[한라일보] 제주도가 지난 2월 부결됐던 '곶자왈 보전 및 관리 조례'의 재의결을 추진하면서 환경단체가 반발에 나섰다.

제주참여환경연대는 17일 성명을 통해 "오영훈 도정은 즉시 곶자왈 관리 조례 졸속 재의결 시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부결된 지 두 달도 안된 시점에서 부결 사항에 대한 전면 재검토는커녕 졸속 재추진을 시도하고 있다"며 "올해 6월 마무리할 계획으로 추진중인 도시관리계획 재정비와 맞물려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비판했다.

이어 "곶자왈에 나무가 없다고 해서 곶자왈이 아닌가? 가장 중요한 것은 곶자왈의 투수성 지질"이라며 "제주도에 곶자왈과 숨골을 통해 함양되는 지하수만큼 중요한 것이 있다면 오영훈 도지사는 말해보라. 사유재산권 충돌 문제를 강조하며 도민 생명수는 외면할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단체는 제주도정을 향해 재의결 시도를 중단할 것과 함께 곶자왈보전정책에 대한 새로운 기준을 세울 것을 촉구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535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