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구국도·지방도 11개 구간 추진… 대상 도로는?

제주 구국도·지방도 11개 구간 추진… 대상 도로는?
제주도, 사업비 1조5999억원 투입 계획
자체 타당성 조사로 KDI 예타 통과 총력
봉개~와산, 귀덕~상가 등 중산간 2개소
  • 입력 : 2024. 03.04(월) 10:36  수정 : 2024. 03. 04(월) 16:32
  • 김도영기자 doyoung@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중산간도로 확장사업구간 위치도(봉개동~와산리). 제주도 제공

[한라일보] 제주도가 1조5999억원 규모의 구국도 및 지방도 건설을 위해 자체 사전타당성 조사를 실시하며 국비 확보에 나선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역발전과 경쟁력 강화, 교통 기반시설 확보를 위해 제2차 구국도 및 지방도 건설·관리계획(2023~2027)에 반영된 사업 중 우선순위에 따른 국도 2개소와 지방도 3개소 등 5개 구간에 대한 자체 사전타당성 조사를 실시하며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구국도 건설은 제주특별법에 명시된 도로관리 등에 관한 특례 규정에 따라 총 4개 구간 연장 50.4㎞에 8841억원(국비 7989억원·지방비 852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사전타당성 조사 시행구간은 구국도인 봉개동부터 와산리, 귀덕리부터 상가리 등 중산간도로 2개 구간이며 지난 1월 기획재정부 재정사업평가위원회에서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됐다.

제주도는 올해 12월까지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수행하는 예비타당성 조사에 적극 대처하기 위해 도 자체 사전타당성 조사를 시행한다. 국비 확보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과정인 만큼 자체 사전타당성 조사를 바탕으로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지방도 건설을 위한 도로건설·관리계획은 2023년 8월 '도로법'에 따라 국토교통부와 협의를 거쳐 확정했으며 전체 사업계획은 총 7개 구간 연장 75.1㎞에 7158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지방도는 인구 및 자동차 보유대수의 증가로 인한 도시 및 지역 간 교통문제를 해결하고, 도시여건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올해 제안로(금악리~광령리), 금백조로(송당리~수산리), 비자림로(송당리~평대리) 등 3개 구간에 대한 사전타당성 조사를 추진하고 있다.

사전타당성 조사 완료 후 해당 도로건설사업을 중기지방재정계획에 반영하고 한국지방행정연구원 타당성조사, 지방재정 투자 심사를 거쳐야 예산 반영 및 사업 추진이 가능하다.

제주도 관계자는 "구국도인 중산간도로 확장과 지방도 건설에 대한 사전타당성 조사에 힘써 사업에 필요한 국비 등 소요 재원을 확보해 지역균형 발전을 위한 간선도로망 구축의 첫 단추를 잘 꿸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831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