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집단행동 이후 첫 연휴.. 제주 비상의료대책 가동

전공의 집단행동 이후 첫 연휴.. 제주 비상의료대책 가동
제주대·한라 중증 응급의료기관과 핫라인
환자 상태 따라 이송원칙 구분 과밀화 예방
  • 입력 : 2024. 02.29(목) 12:39  수정 : 2024. 03. 03(일) 14:38
  • 김도영기자 doyoung@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응급실 자료사진. 한라일보DB

[한라일보] 제주도가 의사 집단행동 이후 첫 연휴인 3·1절 연휴기간 비상응급의료대책을 운영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3·1절 연휴 기간 내도 관광객 15만명 등 생활인구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비상응급의료대책을 가동해 도민 불편을 최소화하겠다고 29일 밝혔다.

제주도는 도 응급의료지원단과 도내 2개 중증 응급의료기관인 제주대학교병원과 제주한라병원 간 전용 핫라인을 신설하고 당직 일정을 사전에 공유해 중증응급질환 환자의 수용 불가능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또한 권역외상센터에서는 기존 중증외상환자 중심의 진료체계를 응급의료시설이 포화된 경우에 한해 일반 응급환자 진료가 가능하도록 지난 28일부터 한시적으로 대상을 확대했다.

6개 응급의료기관(제주대학교·제주한라·서귀포의료원·중앙·한마음·한국)에서는 연휴기간 동안 환자 이송원칙과 관련해 119구급대와 협력해 중증응급환자(제주대학교·제주한라)와 경증(서귀포의료원·중앙·한마음·한국), 비응급환자(동네 병의원)를 분산해 특정병원의 과밀화 방지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특히 제주도는 연휴기간 6개 응급의료기관을 대상으로 비상진료체계 점검을 강화하고 연휴기간 동안 응급의료대응과 관련해 나타나는 문제점은 향후 응급의료센터장 비상회의를 거쳐 대책 등을 보완해 나간다.

또한 제주도는 응급실 외에 평일 야간시간대 및 휴일(토·일·공휴일) 소아경증환자들이 외래 진료를 통해 신속한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도내 연동365의원과 탑동365의원 등 2개소를 운영하고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의사 집단행동 이후 맞는 첫 연휴로 도민들의 의료공백 우려가 커지지 않도록 제주도와 응급의료기관, 소방 간 협력체계를 강화해 도민 안전관리에 빈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1 개)
이         름 이   메   일
6763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
cjsdksdhvl 2024.03.02 (16:35:57)삭제
https://www.awwwards.com/gangnamdopamin
1